청주 상당구 현역 3파전?
청주 상당구 현역 3파전?
  • 최영덕 기자
  • 승인 2019.08.18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정우택 의원 지역구로
정의당 김종대 의원이 도전장
민주당 도종환 지역구 이동설
성사되면 내년 총선 최대 이슈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충북의 정치1번지로 꼽히는 청주 상당구가 내년 총선에서 치열한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지방에서는 이례적으로 현역 국회의원 3명이 격돌할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청주 상당구는 충북지사와 해양수산부장관을 역임한 4선의 정우택(자유한국당) 의원이 버티고 있는 지역으로, 김종대(정의당·비례) 의원이 일찌감치 정 의원에게 도전장을 내밀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정정순 상당구지역위원장이 최근 보폭을 넓히면서 지역 활동을 활발히 하고 있지만 장선배 충북도의회 의장과 김형근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이현웅 한국문화정보원장 등도 계속해서 거론되고 있다.

하지만 상당구는 청주지역에서 상대적으로 보수 성향이 강한 지역으로 꼽히는 만큼 진보 성향의 표가 분산되면 한국당의 승리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다.

이에 최근 민주당에서는 정 의원의 대항마로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을 지낸 재선의 도종환 의원을 내세운다는 여론도 확산되고 있다.

도 의원의 지역구인 청주 흥덕구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최측근인 이장섭 충북도 정무부지사가 강한 출마 의지를 갖고 있는 만큼 도 장관의 지역구 이동설이 더욱 힘을 받고 있다.

이렇게 될 경우 청주 상당구에서는 이례적으로 현역 의원의 3파전이 가능해진다. 하지만 정정순 상당구지역위원장이 지역 활동을 활발히 하며 텃밭을 다지고 있는 상태에서 도 의원이 지역구를 옮기는 것은 쉽지 않다는 전망도 우세하다.

또 자유한국당의 경우 황교안 대표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윤갑근 전 대구고검장이 최근 정 의원에게 당내 경선도 불사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지만 4선 정 의원의 고지를 넘을 수 있을지도 의문이 되고 있다. 다른 변수로 보수성향이 강한 상당구에서 상대적으로 지지율이 낮은 정의당이 민주당과의 단일화 수용에 대한 예측도 나오고 있지만 이에 대해 정의당은 일찌감치 선을 그었다. 

앞서 김종대 의원은 내년 총선에서 다른 정당 후보와의 단일화 전략은 없다고 분명히 밝혔다. 김 의원은 “기득권에 매달려가는 선거를 치르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최대한 지역에서 후보를 많이 내는 자강 전략으로 가겠다”고 밝혔다.

지역의 한 정당인은 “현역 국회의원이 자신의 지역구를 스스로 포기한다거나 상대진영으로의 단일화를 수용한다는 것은 결코 쉽지 않은 일”이라며 “하지만 도 의원이 상당구에서 정 의원과 붙게 돼 승리한다면 정치인생에 자신을 또 한번 높이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변수도 많고, 후보자들의 셈법도 복잡한 청주 상당구가 내년 선거에서 큰 이슈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