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혁신도시 인구 2만5000명 돌파
충북혁신도시 인구 2만5000명 돌파
  • 최영덕 기자
  • 승인 2019.08.13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가율 2년 연속 전국 1위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충북 진천·음성군에 조성된 혁신도시 인구가 2만5천명을 돌파했다. 2014년 5월 첫 입주가 시작된 이후 5년2개월 만이다.

13일 충북도에 따르면 충북혁신도시 주민등록 인구는 지난달 말 기준 2만5천18명을 기록했다.

혁신도시 조성 첫 해인 2014년 인구는 2천638명에 불과했지만 2015년 8천200명, 2016년 1만1천685명, 2017년 1만5천801명, 2018년 2만2천31명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인구증가율은 2017년 35%, 지난해 39%로 전국 10개 혁신도시 중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전체 인구 규모도 2016년 8위에서 지난해 3위까지 올라섰다.

주민 평균 연령도 31세로 전국 혁신도시 중 가장 젊다.

이러한 인구 증가에 힘입어 진천군 덕산면은 지난달 1일 덕산읍으로 승격했다.

충북혁신도시는 이전 대상 11개 공공기관 중 10곳이 이전을 완료했고,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이 올해 말 준공 예정이다.

공동주택도 15개 단지 중 12곳의 입주가 끝났고, 1천326세대 규모의 단지는 내년 8월부터 입주가 시작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