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강제징용노동자상 제막
대전 강제징용노동자상 제막
  • 김경태 기자
  • 승인 2019.08.13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제 만행 고발·희생자 기려…“일본, 공식 인정·사과하라”
한국노총 대전본부가 13일 대전 보라매공원에서 강제징용노동자상 제막식을 갖고 일제의 만행을 고발했다.
한국노총 대전본부가 13일 대전 보라매공원에서 강제징용노동자상 제막식을 갖고 일제의 만행을 고발했다.

 

[충청매일 김경태 기자] 한국노총 대전본부가 13일 보라매공원 대전평화의 소녀상앞에서 일제의 만행을 고발하고 희생자들을 기리는 강제징용노동자상 제막식행사가 개최했다.

행사에는 허태정 대전시장, 김종천 대전시의회의장, 이종호, 이광복, 조성칠 시의원, 김용복 한국노총 대전본부장, 이대식 민주노총 대전본부장, 강제징용피해자 김한수 할아버지 부부, 시민 등 300여명이 참석자했으며, 이들은 ‘NO 아베’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쳤다.

김용복 한국노총 대전본부장과 이대식 민주노총 대전본부장은 대회사를 통해 “강제 징용에 대한 일본의 공식적 인정과 사과, 피해자에 대한 배상과 보상을 반드시 받아내야 한다”며 “오늘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을 계기로 우리 노동자로부터 비극적인 역사를 알리고 나아가 일본 정부를 향한 여러 실천과 투쟁을 벌여나갈 것을 약속한다”고 강조했다.

이종호 대전시의원은 “대전시의원이기에 앞서 한국노총 대전본부를 오랫동안 이끌었던 입장에서 일제 강점기 당시 우리 노동자들의 처참했던 삶을 반드시 기억해야 한다”며 “노동자를 대변하는 대전시의원으로서 일본의 사죄를 받아내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굳은 의지를 밝혔다.

조성칠 대전시의원과 이광복 대전시의원은 ‘NO 아베, 보이콧 JAPAN’을 외치며 “일제에 의해 강제 징용돼 혹독한 노역과 지옥 같은 삶을 겪어야 했던 민족의 아픔을 반드시 기억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밖에도 송인도 민예총 서예위원장이 ‘친일청산역사정의’라는 글을 붓글씨로 쓰며 일제의 만행을 고발하고 희생자들을 위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