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청 앞 ‘반일’ 현수막 위 ‘반문재인’ 현수막 갈등
충북도청 앞 ‘반일’ 현수막 위 ‘반문재인’ 현수막 갈등
  • 양선웅 기자
  • 승인 2019.08.12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란 확산되자 청주시 상당구 직원 양측 현수막 철거
범도민위 “국민운동 모독한 행위…반복땐 즉각 대응”
청주시 상당구청 관계자들이 12일 충북도청 서문 앞에 게시된 문재인 대통령 규탄 현수막과 일본 제품불매운동 현수막을 철거하고 있다.  오진영기자
청주시 상당구청 관계자들이 12일 충북도청 서문 앞에 게시된 문재인 대통령 규탄 현수막과 일본 제품불매운동 현수막을 철거하고 있다. 오진영기자

 

[충청매일 양선웅 기자] 일본의 수출규제를 규탄하기 위해 충북지역 시민단체들이 내건 현수막이 12일 철거됐다.

이날 ‘충북 3·1운동·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 기념사업 범도민위원회’는 12일 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벌어진 현수막 갈등에 유감을 표했다.

도내 사회단체 등이 모여 결성한 범도민위는 “우리가 일본 규탄과 불매운동을 전 국민적으로 확산하기 위해 펼친 현수막 달기 운동을 모독하는 무례한 일이 발생했다”며 “충북자유민주시민연합이라는 단체가 국민운동과 대통령을 비난·비아냥하는 현수막을 걸어 우리를 조롱하고 모욕하는 무례한 행위를 자행했다”고 주장했다.

‘충북자유민주시민연합’이 내건 현수막은 ‘오천만 이순신이 명하니, 선조 같은 문재인은 물러나라’, ‘일본과 싸워야 총선에 유리하다고? 더불어민주당은 해산하라’는 등의 내용이다.

범도민위는 “이번 현수막 사건으로 시민들에게 진보와 보수, 좌우 진영의 싸움으로 비쳐져 눈살을 찌푸리게 해서는 안된다”며 “일본 불매운동과 8·15 광복절 아베 일본경제보복 침략 규탄대회를 손상시킬 염려가 있어 현수막을 스스로 떼겠다”고 강조했다.

또 “시민들을 기분 상하게 하고 불쾌하게 하는 대립의 추태로 비춰지지 않도록 하기 위해 이러한 결단을 내렸다”며 “충북자유민주시민연합도 자진해서 현수막을 철거해 달라”고 요청했다.

양측 현수막은 이날 기자회견 중 청주시 상당구청 직원들에 의해 철거됐다.

범도민위는 “일단 현수막은 이렇게 철거됐지만, 앞으로 또 이런 행위가 반복되면 즉각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