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호고, 충북 고교 농구클럽 최강자 등극
운호고, 충북 고교 농구클럽 최강자 등극
  • 최영덕 기자
  • 승인 2019.08.12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제28회 고교클럽대항 농구대회’가 청소년들의 열정과 투혼으로 큰 사고 없이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사진)

충북도체육회가 주최하고 충북농구협회가 주관한 이번 대회는 지난 8일부터 9일까지 청주 신흥고와 청주여고 체육관에서 21개팀 232명이 참가해 고교 클럽 최강자를 가렸다.

고교 농구클럽 최강자로 운호고가 이름을 올렸다.

운호고 ‘카리스마’팀은 결승에서 청석고 ‘다크호스’팀을 상대로 33대 28로 누르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운호고는 금천고와 지난해 우승팀인 제천고를 꺾고 결승에 올랐다.

준우승은 청석고가, 3위로는 제천고 ‘딜라이트’팀과 청주고 ‘사파리’팀이 차지했다.

최우수선수로는 운호고 지승렬(3년)이, 우수선수로 김건호(청석고 2년), 인기상에 이정혁(제천고 2년) 등이 받았으며, 장석규 운호고 교사가 지도상을 수상했다.

정효진 도체육회 사무처장은 “경기를 참관하면서 청소년들의 농구 사랑과 열정, 투혼이 빛나는 대회였다”며 “내년에는 전·현직 프로농구 선수를 초청 농구클리닉과 다양한 이벤트 등을 진행해 더 많은 청소년들이 참여 할 수 있도록 대회를 발전시켜 나가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