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군, 日 수출규제 피해 최소화 발빠른 움직임
진천군, 日 수출규제 피해 최소화 발빠른 움직임
  • 심영문 기자
  • 승인 2019.08.12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심영문 기자] 충북 진천군이 일본의 수출규제 및 백색국가 명단 제외조치에 따른 관내 피해 예상 업체를 직접 방문하는 등 발 빠른 대응에 나섰다.

송기섭 진천군수는 12일 이월면 미잠리에 위치한 ㈜에이티세미콘 진천공장을 방문, 생산 공정을 둘러보고 업체관계자와 간담회를 통해 애로사항 및 건의사항을 청취했다.(사진)

에이티세미콘은 진천군과 이천시 2곳에 사업장을 두고 있으며, 전기적 포장을 통해 반도체와 기기를 연결하는 ‘반도체 패키징’ 및 테스트를 주요사업으로 하고 있으며 MCP(Multi Chip Package), CI-MCP 등을 주로 생산하고 있다.

또 진천군 사업장에 약 89억을 투자해 제3공장을 증설 중에 있으며 내년 1분기부터 새 공장을 가동할 계획으로 신규 고용창출을 비롯해 연간 약 300억원 이상의 매출 증가가 기대되는 기업이다.

송 군수는 간담회에서 예상 피해에 대한 지원 방안을 적극 검토할 것을 약속했으며 어려운 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하도록 기업과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에이티세미콘 관계자는 “최근 미·중 무역 분쟁에 일본 수출규제까지 겹치면서 업체 운영에 난항이 예상되지만 군과 긴밀히 협조하고 적극적으로 대응해 이 위기를 극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송기섭 진천군수는 “일본의 경제보복 상황은 어쩌면 원자재의 대일수입 비중이 높은 분야에 대해 국산화를 신속히 추진해 더 큰 발전을 이끌 수 있는 전화위복의 계기가 될 수 있다”며 “지역 내 기업들이 흔들림 없이 원활하게 기업을 운영해 나갈 수 있도록 기업 지원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