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 작년 순이동인구 402명…역대 최다
예산군 작년 순이동인구 402명…역대 최다
  • 정신수 기자
  • 승인 2019.08.12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5~59세 유입 163명으로 가장 많아…50~54세 뒤이어
예산주소갖기 운동 등 다양한 인구증가 시책 효과

[충청매일 정신수 기자] 지난해 예산군의 순이동인구수가 402명으로 1995년 조사를 시작한 이래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통계포털(KOSIS)의 국내인구이동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군 순이동인구수는 402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최근 3년간 통계인 2016년 1천702명 감소, 2017년 404명 감소와 비교해도 크게 오른 수치다.

순이동인구수는 전출인구와 전입인구를 비교해 전입인구가 높으면 성장률을, 낮으면 감소율을 보이는 수치로, 군의 인구유입률이 높아졌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연령별로는 55∼59세의 인구 유입이 163명으로 가장 컸으며, 50∼54세가 131명으로 뒤를 이었다.

성별로는 남성인구가 256명으로 여성인구 146명에 비해 높게 유입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남성 인구는 50∼54세 구간, 여성 인구는 55∼59세 구간 증가수가 가장 높았다.

특히 군 전체인구수는 해마다 감소추세를 보이고 있으나, 이는 점차 높아지고 있는 사망자수와 비교할 때 군으로 전입하는 인구는 증가 추세에 들어선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러한 성과는 군의 인구증가를 위한 다방면의 노력이 주효했다는 것으로도 풀이된다.

황선봉 군수도 인구증가를 위해 관내 공공기관과 기업체를 순회하면서 저출산 극복과 인구증가시책을 홍보하고 임직원들의 ‘예산주소 갖기 운동’ 참여를 독려하는 등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군이 지난달 발표한 6월 인구변동 현황에 따르면, 내포신도시 예산지역인 삽교읍 인구수는 총 9천460명으로 전월대비 101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현재 진행 중인 공동주택 건설, 기관·단체 이전 등 개발 사업이 탄력을 받으면 군 인구수는 더욱 증가할 전망이다.

아울러 군 관계자는 “군의 순이동인구수가 역대 최대 증가폭을 보인 것은 고무적인 일이나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적극적인 인구증가 시책을 펼쳐 나가겠다”며 “저출산, 고령화 문제에 대응한 맞춤형 시책 발굴과 지원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