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고대면 주민총회에 고려대 학생들 참여
당진 고대면 주민총회에 고려대 학생들 참여
  • 이봉호 기자
  • 승인 2019.08.11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같은 ‘고대’로 우호협력 이어와
봉사활동 왔다가 회의까지 참가
당진시 고대면으로 봉사활동 온 고려대학교 사회봉사단이 지난 8일 열린 고대면 주민총회에 참여했다.
당진시 고대면으로 봉사활동 온 고려대학교 사회봉사단이 지난 8일 열린 고대면 주민총회에 참여했다.

 

[충청매일 이봉호 기자] 같은 ‘고대’라는 인연으로 상호 우호협력을 이어오고 있는 고려대학교와 당진시 고대면의 인연이 계속되고 있다.

고대면에 따르면 고려대학교 사회봉사단(단장 어도선)은 지난 4~9일까지 4박5일 일정으로 고대면에 소재한 고산초등학교에서 지역 학생들을 대상으로 하계 영어·과학 비전캠프를 진행했다.

마침 이 기간 중 지난 8일 고대면 주민총회가 열려 고려대 학생들도 함께 주민총회에 참가했다.

주민총회는 일정 수 이상의 지역주민들이 모여 주민이 제안한 사업을 전자투표를 통해 지역에 필요한 사업을 선정하는 일종의 광장민주주의로, 전국 선도 사례로 주목받고 있는 당진형 주민자치의 대표적인 제도로 꼽힌다.

이날 고려대 사회봉사단 학생들은 농촌의 고령화 진입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방도시 면지역에서 개최된 주민총회를 현장에서 지켜보고 고대면 특산물인 황토 호박고구마의 조형물 디자인을 주민총회 사업으로 직접 제안키도 했다.

고대면주민자치위원회는 고대면 종합운동장을 특화시켜 스포츠 메카로 육성해 젊은이들이 찾 아오는 활력이 넘치는 곳이자 아이들이 꿈을 가질 수 있는 곳, 주민이 화합하는 지역으로 만들기 위해 주민총회를 개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