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경찰, ‘조은누리양 발견 일등공신’ 박상진 원사 표창
충북경찰, ‘조은누리양 발견 일등공신’ 박상진 원사 표창
  • 최재훈 기자
  • 승인 2019.08.07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색견 ‘달관이’에겐 간식 제공
충북지방경찰청은 7일 본청 소회의실에서 조은누리양 발견에 공을 세운 육군 32사단 기동대대 박상진 원사와 수색견 달관이에게 표창장과 간식을 수여했다.
충북지방경찰청은 7일 본청 소회의실에서 조은누리양 발견에 공을 세운 육군 32사단 기동대대 박상진 원사와 수색견 달관이에게 표창장과 간식을 수여했다.

 

[충청매일 최재훈 기자] 충북지방경찰청(청장 노승일)은 7일 실종자 조은누리양 수색과 발견에 공을 세운 육군 32사단 기동대대 소속 박상진 원사에게 경찰청장 표창을 수여했다.

수색견 ‘달관이’에게는 상품으로 15만원 상당의 간식을 제공했다.

이 자리에서 노승일 청장은 “장기간에 걸친 실종자 수색에 참여해준 군 협조에 대해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충북경찰은 군과의 긴밀한 협조체제를 유지해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양은 지난달 23일 오전 10시40분께 충북 청주의 한 야산에서 실종돼 열흘 만에 극적으로 구조됐다. 조양은 무심천 발원지에서 920m가량 떨어진 야산에서 수색견 ‘달관이’와 박 원사에 의해 발견돼 구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