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내 치매환자 2.4% ‘젊은 치매’
충북도내 치매환자 2.4% ‘젊은 치매’
  • 최영덕 기자
  • 승인 2019.08.06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초로기 치매 인지재활 프로그램 시범 운영…10월 말까지 14회 진행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충북 지역의 치매환자 중 2.4%가 ‘젊은 치매’인 것으로 나타났다.

충북도는 이들을 위한 전문 프로그램 보급을 추진한다.

6일 도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으로 충북치매안심센터에 등록된 치매환자 1만5천45명 중 65세 미만의 초로기 환자는 365명(2.4%)이다.

초로기 치매는 45~60세가 되면서 지능이 저하되는 질환이다. 노인성 치매 연령보다 빠르고 갑자기 일어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치매센터의 ‘2018 대한민국 치매 현황 보고서’를 보면 전체 치매환자의 9.7%를 초로기 환자로 추산하고 있다.

이처럼 젊은 치매 환자가 증가하고 있지만 관련 서비스를 제대로 받지 못하는 등 소외되고 있다.

노인장기요양보험제도, 치매안심병원 등 대부분의 치료·돌봄 서비스가 노인 치매환자에 집중됐기 때문이다.

도는 이런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초로기 치매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인지재활 프로그램을 시범 운영한다.

이 프로그램은 충북광역치매센터에서 개발했다. 도는 8일부터 오는 10월 31일까지 14회에 걸쳐 진행할 예정이다. 초로기 치매 인지재활 프로그램은 현실감각 훈련 정보를 이용한 오류배제 학습과 시간차회상 이론 등으로 구성된다.

가정에서 보호자가 치매환자와 함께 할 수 있는 난이도로 이뤄졌다. 프로그램 수료 후 가정에서 치매를 극복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김용호 도 보건정책과장은 “시범 운영을 통해 초로기 치매전문 프로그램집을 발간 보급하겠다”며 “초로기 환자들을 위한 치매관리 서비스 향상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