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작고전부터 애니까지…다양성 영화가 찾아갑니다
명작고전부터 애니까지…다양성 영화가 찾아갑니다
  • 김정애기자
  • 승인 2019.08.06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민예총, 다채 초대전

(사)충북민예총(이사장 유순웅)은 오는 10, 16, 21일 청주, 보은, 괴산에서 2019다양성영화초대전 ‘다채’를 진행한다.

이번 행사는 기존 상업영화를 넘어 다양한 형식의 영화를 소개하는 취지로 영화사에서 명작으로 거론되던 작품을 만나는 ‘고전영화특선’, 특색있는 이야기와 매력적인 화면이 가득한 ‘애니메이션특선’, 가족이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재미와 감동의 ‘가족영화특선’등 3가지 테마로 5편의 영화가 상영된다.

첫째 날인 10일 청주 에듀피아영상관에서는 고전영화특선으로 3편의 영화가 상영된다. 프랑스 누벨바그의 기수였던 장 뤽 고다르 감독의 1965년 초기작으로 공허한 일상을 벗어나 무작정 길을 떠난 한 남녀의 이야기 ‘미치광이 삐에로’와 미켈란젤로 안토니오니가 20세기 중반의 삶을 그린 느슨한 삼부작의 마지막 작품으로 알랭 드롱 주연의 ‘일식(태양은 외로워)’, 19세기 이탈리아-오스트리아 전쟁을 배경으로 백작부인의 불륜의 사랑을 그린 비스콘티 감독의 호화 대작 ‘애증’이 상영된다.

둘째 날인 16일은 보은 뱃들공원에서 온가족이 함께 볼 수 있는 가족영화특선으로 프랑스 유명 만화원작 엉뚱발랄하지만 사랑스러운 캐릭터 베카신의 이야기 ‘베카신!’이 상영된다.

마지막 날인 21일은 괴산 오성중학교에서 세자르영화제 애니메이션상 수상작으로 아름다운 도시 파리와 19세기 최고의 아티스트들을 만나는 여행기 ‘파리의 딜릴리’가 상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