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경찰, 긴급차량 우선 교통신호 운영 효과 톡톡
충북경찰, 긴급차량 우선 교통신호 운영 효과 톡톡
  • 최재훈 기자
  • 승인 2019.07.17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방·구급차 이동시간 단축

[충청매일 최재훈 기자] 충북지방경찰청은 최근 2년간 청주지역에서 ‘긴급차량 우선 교통신호’를 운영해 긴급차량 이동시간이 절반 이하로 단축됐다고 17일 밝혔다.

긴급차량 우선 교통신호 시스템은 화재나 응급환자 발생 시 교통정보센터에서 원격으로 신호를 제어해 소방차와 구급차가 출동구간에서 신호대기 없이 교차로를 통과하는 시스템이다.

중앙관제식 긴급차량 우선 교통신호 시스템은 2017년 10월부터 국내에서 유일하게 청주지역에서 시행되고 있다.

그 결과, 올해 상반기까지 소방차는 4분25초(57%), 구급차는 6분11초(58%)씩 출동시간이 단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에 비해선 소방차 7초, 구급차 1분10초가 더 줄어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