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제보 인근에 관정 120개 뚫어 농업용수 공급
백제보 인근에 관정 120개 뚫어 농업용수 공급
  • 전재국 기자
  • 승인 2019.07.17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여군 국비 22억 투입…농가 피해 예방
관련 조례 제정…11월까지 사업 마무리

[충청매일 전재국 기자] 금강 백제보 개방에 따른 금강 수위 모니터링을 추진하는 동시에 백제보 인근 부여읍 자왕리와 저석리 일원 원예재배 농가의 원활한 농업용수 공급을 위해 부여군이 지하수 임시대책사업을 추진한다.

부여군은 2017년 11월 1차 백제보 부분개방 당시 지하수위 저하로 보 주변의 호박, 시금치 등 원예농가 하우스에 피해가 발생해 해당 주민들이 보 개방을 반대하는 항의집회를 개최하며 갈등을 빚은 바 있다.

이에 군은 지난해 7월부터 2차례의 백제보 개방 민관협의체 회의를 거쳐 그해 9월 환경부·금강유역환경청·부여군·수자원공사·한국농어촌공사·농민대책위가 참여해 국비 지원으로 보 개방에 따른 임시대책 추진 등을 골자로 하는 백제보 개방 대책추진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올해 2월 환경부가 백제보 상시개방 계획을 발표하자 이어 열린 제5차 백제보 개방 민관협의체에서 상시개방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백제보 처리방안이 제시됐고 부여군과 농민대책위에서는 항구적인 농업용수 공급을 위한 사업비 120억원을 국비로 지원해줄 것을 건의했다.

이에 환경부에서는 지하수 등 물이용 항구대책 수립 추진, 용수공급 타당성 조사 및 실시설계 추진, 보 처리방안 세부 실행계획 수립 연구용역을 실시해 금강의 자연성을 회복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백제보의 단계적 개방이 실시됨에 따라 환경부·부여군·수자원공사·한국지하수지열협회가 업무협약을 맺어 보 인근 원예농가에 대한 농업용수 공급을 위해 임시대책사업으로 국비 22억원을 투입, 백제보 인근 수막재배 농가에 120공의 대체 관정 개발을 지원하는 방안을 제시했고 농민대책위에서는 대체 관정 개발을 보조금 지원사업으로 추진할 것을 부여군에 건의했다.

이에 부여군은 올해 5월 ‘부여군 금강 하천시설로 인한 피해지역 지원 조례’를 제정해 지원 근거를 마련했다.

이달부터 부여군은 환경부·한국지하수지열협회·농민대책위와 공동으로 지하수 임시대책사업 업무협력 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으로 지하수 관정 개발 지원에 착수했다.

지하수 관정 개발 대상 농가는 환경부에서 수행한 백제보 주변지역 지하수 공급능력 평가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환경부와 농민대책위가 협의해 지하수 임시대책사업 보조금 사업대상자 및 사업지가 확정됐다.

군은 예산을 긴급 편성해 이미 1차·2차 보조금 교부결정을 완료했으며, 별도로 지하수임시대책사업 TF팀을 구성해 오는 11월까지 사업을 차질 없이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부여군은 백제보 개방에는 원칙적으로 찬성해 온 입장이지만 인근 수막재배 농가들이 2017년과 같은 피해를 입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환경부의 국비 지원을 받아 해당 사업에 착수하게 됐다”면서 “해당 지역 주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객관적이고 공정한 사업추진으로 금강을 회복시킨다는 본래의 취지가 훼손되지 않도록 면밀히 살피고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