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공, 연기ㆍ공주 12월 토지보상
토공, 연기ㆍ공주 12월 토지보상
  • 충청매일
  • 승인 2005.03.0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지공사가 행정중심 복합도시 토지보상 작업에 착수한다.

 토지공사는 4일 행정중심 복합도시가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토지보상 작업에 본격적으로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토지공사 관계자는 "내달중에 행정중심 복합도시 준비단을 현지에 설치하고 토지ㆍ건물 등에 대한 기본조사에 들어갈 예정"이라며 "연말께부터 토지보상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토지공사는 오는 7월까지는 토지세목조사 조사를 완료하고 11월까지는 감정평가 작업을 마칠 계획이다. 행정중심 복합도시 예정지역은 연기 2062만평, 공주 148만평 등 2210만평, 3만1870필지이다.

 예정지역에는 3500여가구 1만2000여명이 거주하고 있다. 지목별로는 임야가 920만평으로 42%를 차지하고 있으며 농지 730만평(33%), 공공용지 430만평(19%), 대지 54만평(2.5%), 공장용지 30만평(1.5%) 등이다.

 아울러 예정지역 지정 후 예상되는 건축물 불법건축, 무단 형질변경 등을 차단하기 위해 조만간 항공사진 측량용역을 발주하기로 했다. 측량결과는 행정중심도시 기본계획 및 개발계획의 기초자료로도 활용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