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농협, 로컬푸드 직매장 9곳 신설
충북농협, 로컬푸드 직매장 9곳 신설
  • 이우찬 기자
  • 승인 2019.07.15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설 협의회 개최

[충청매일 이우찬 기자] 농협 충북본부(본부장 김태종)가 15일 협의회를 통해 올해 로컬푸드 직매장 9곳을 신설하기로 했다.

이날 충북농협은 본부 회의실에서 지역농협 마트점장 등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로컬푸드 직매장 개설 협의회를 갖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올해 보은농협, 영동농협, 광혜원농협, 덕산농협, 괴산농협, 대소농협, 맹동농협, 주덕농협, 단양농협 9개 지역농협에 매장 신설을 추진하기로 했다.

충북에는 현재 청주농협, 청남농협, 오창농협, 강내농협, 진천농협, 증평농협, 음성농협, 제천단양축협 8곳에서 로컬푸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진천농협 로컬푸드의 경우 최근 소비트랜드를 주도하고 있는 SNS매체인 진천 맘스카페에서 ‘신선하고 값싼 농산물을 아이들에게 먹일 수 있다’는 소문이 돌면서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로컬푸드 직매장에서는 참여 농업인이 그 날 그 날 해당 지역에서 수확한 농산물을 직접 소포장해 매장에 본인 이름을 걸고 진열하는 만큼 신선도와 유통마진이 없는 착한 가격을 보장, 도시민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충북농협 관계자는 “소비자의 구매력과 니즈를 적극 반영해 로컬푸드가 우리 농산물 소비확대와 농가소득 증대에 새로운 비전이 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