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수능 11월 14일…세부계획 확정
올해 수능 11월 14일…세부계획 확정
  • 최영덕 기자
  • 승인 2019.07.07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22일 원서접수…탐구영역 답안지 등 디자인 변경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오는 11월 14일 치러질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응시원서 접수기간이 다음달 22일부터 시작된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은 이같은 ‘2020학년도 수능 시행세부계획’을 7일 발표했다.

응시원서 접수기간은 8월 22일부터 9월 6일까지 16일간이다. 성적표는 12월 4일 각 응시자에게 통지된다. 고3 수험생이 아닌 경우에 한해 수능 성적 온라인 제공 사이트에서 본인 명의 휴대전화·아이핀 인증을 하면 성적통지표를 발급받을 수 있다.

천재지변이나 질병, 수시모집 최종합격, 군입대 등의 사유로 수능에 응시하지 않은 수험생은 11월 18일부터 22일까지 5일 안에 원서를 접수했던 기관에 제출서류를 구비해 환불 신청하면 응시수수료 일부를 돌려받을 수 있다.

국민기초생활수급자와 법정차상위계층은 응시수수료를 면제 받는다. 재학 중인 학생은 신청 절차가 필요 없으며, 졸업생과 검정고시 합격자는 원서접수시 증빙서류를 제출해야 한다.

지난해와 같이 올해도 한국사와 영어 영역을 절대평가로 치러진다. 성적통지표에도 표준점수와 백분위 대신 등급(1~9등급)만 표기된다. 필수과목인 한국사 시험을 치르지 않으면 수능 응시 자체가 무효 처리되며 성적표도 받아볼 수 없다.

EBS와 수능 연계율도 70% 수준을 유지한다. 한국사 과목 역시 핵심적이고 중요한 내용 중심으로 평이하게 출제할 계획이다.

9월 모의평가와 이번 수능에서 4교시에 치러진 한국사·사회/과학/직업탐구영역 문제지와 OMR 답안지는 디자인이 일부 변경된다.

시험 문제지의 경우 지난달 4일 실시한 6월 모의평가 당시 추가됐던 ‘색인표시’가 그대로 반영된다. 최대 2개 과목을 선택할 수 있는 탐구영역은 선택과목 문제지를 골라내는 시간도 시험시간에 포함되는 만큼 응시자들이 오른쪽 선택과목 위치를 눈여겨보며 빠르게 넘길 수 있도록 돕기 위해서다.

또 학생들이 답안지에 정답을 마킹할 때 1선택과목과 2선택과목을 혼동해 잘못 적는 일이 없도록 각 문제지 상단에 몇 번째 선택과목인지 적는 기재란을 추가할 예정이다.

비슷한 이유로 답안지 디자인도 변경된다. 한국사·탐구영역은 4교시에 같은 답안지를 활용하기 때문에 착오가 없도록 한국사와 1선택과목, 2선택과목의 답안작성표 색깔을 모두 다르게 인쇄할 예정이다.

수험생이 시험장에 반입할 수 있는 소지품은 △신분증 △수험표 △검은색 컴퓨터용 사인펜 △흰색 수정테이프 △연필 △지우개 △샤프심(검정색 0.5㎜) 등이다. 검은색 컴퓨터용 사인펜과 샤프, 흰색 수정테이프는 시험장에서 지급한다.

스마트워치나 LCD·LED 전자시계, 통신·결제 기능이 있는시계는 반입 금지되며 아날로그 시계만 휴대할 수 있다. 휴대전화나 디지털카메라, 전자담배, 블루투스 이어폰 등도 반입 금지 품목이다. 평가원은 10월 중 2020학년도 수능 부정행위 예방대책에 담아 보다 상세하게 안내할 예정이다.

점자문제지가 필요한 시각장애수험생 중 희망자에게는 화면낭독프로그램이 설치된 컴퓨터와 해당 프로그램용 문제지 파일 또는 녹음테이프를 제공한다. 또 2교시 수학 영역 시험시간에는 필산기능이 있는 점자정보단말기를 받아 사용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