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증평군에 주차장 조성 요구 ‘생떼’
화물연대, 증평군에 주차장 조성 요구 ‘생떼’
  • 추두호 기자
  • 승인 2019.06.11 2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郡 “부지 확보·예산문제로 불가능” 난색
민주노총 화물연대본부 충북지부(음성진천지회 증평분회) 소속 노조원들이 11일 충북 증평군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증평군은 화물공영 주차장을 조성하라”고 촉구했다.  오진영기자
민주노총 화물연대본부 충북지부(음성진천지회 증평분회) 소속 노조원들이 11일 충북 증평군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증평군은 화물공영 주차장을 조성하라”고 촉구했다. 오진영기자

 

[충청매일 추두호 기자] 민주노총 공공운수 노조 화물연대 충북지부 음성·진천·증평지회 조합원 등 50여명이 11일 증평군청 민원실 앞에서 집회를 열고 증평군은 화물차 공영 주차장을 조성하라고 요구했다.

공공운수 노조원들은 이날 군청 앞 도로 2개 차로를 점거하고 대형 화물차를 이용한 단상에서 공영화물차 주차장 조성 약속을 촉구하는 집회를 갖고 거리행진을 벌였다.

이날 군청 앞 도로 3개 차선 중 2개 차선을 화물연대가 점령해 집회를 벌이면서 군청 별관청사 신축공사 차량들과 일반 운전자들이 병목 현상으로 큰 불편을 겪었다.     

화물연대 노조원들은 이날 집회에서 “2017년 7월 증평 보강천 하상 주차장에 주차를 했다가 집중호우로 침수피해를 입은 화물차주들과 보상을 협의하던 이시종 지사와 홍성열 증평군수가 증평군에 안전한 공영화물 주차장을 설치해 주겠다고 약속했다”며 이를 즉각 이행하라고 주장했다.

노조원들은 “올 초에는 증평군이 보강천 하상 주차장을 전면 폐쇄해 대형 화물차들은 도로변과 주택가 이면도로에 불법 주차를 할 수밖에 없고, 지난 7일 증평군과 면담에서 화물차 공영주차장 조성을 위한 타당성 용역비 예산을 확보하겠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증평군은 공영차고지 부지 확보와 예산문제 등을 이유로 공영 주차장 조성에 난색을 보이고 있다.

군 관계자는 “25t 트럭 한 대가 차지하는 면적은 일반차량 4대 면적에 해당하고 회전 반경을 포함해 약 99㎡(30평)부지가 필요한데, 현재 증평에는 대형화물차 60여대를 주차할만한 부지가 없다”고 밝혔다. 또 “화물 차고지 조성을 위해서는 수십억원의 사업부지 매입비와 80억원의 공사비용 등이 필요한데, 전국에서 면적이 가장 적고 재정 자립도가 낮은 증평군의 재정여건상 공영차고지 조성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충북에서 공영차고지를 운영하는 자치단체는 청주시가 유일하고 연간 지방세 수입이 350억원에 불과한 증평군이 80억원의 혈세를 들여 공영 차고지를 조성하면 특혜시비로 주민 반발에 부딪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2017년 하상 주차장에서 침수 피해를 본 차량들은 대부분 타 지역 차량으로 확인됐기 때문에 전국 화물차주들을 위한 공영 차고지를 증평에 조성하는 것은 타당성과 형평성에 맞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2017년 7월 16일 증평에는 시간당 100㎜에 가까운 폭우가 쏟아져 보강천이 범람하면서 하상 주차장에 있던 화물차 50여대가 침수되는 피해가 발생하자, 화물연대 공공운수 노조원들은 군이 주차장을 개방해 놓고도 집중호우 당시 연락을 제대로 취하지 않아 차량 57대가 침수되거나 유실됐다며 군을 상대로 38명이 15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청주지법 민사13부는 1명을 제외한 37명의 손해배상 청구를 일부 받아들여 증평군은 이들에게 총 6억5천여만원을 배상하라는 일부승소 판결을 내렸고, 군은 지난해 침수피해를 입은 화물차주들에게 군비 6억500만원을 보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