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노조, 청주공장 증설 투자협약 실천 촉구
LG화학 노조, 청주공장 증설 투자협약 실천 촉구
  • 장병갑 기자
  • 승인 2019.06.11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재일·오제세·도종환 의원 면담

 

[충청매일 장병갑 기자] LG화학 노동조합 지도부가 청주 4, 5공장 증설 계획 추진과 오창공장 유휴부지에 대한 투자 계획을 마련을 촉구했다.

LG화학 노동조합 지도부는 11일 국회의원회관에서 변재일·오제세·도종환 의원 등과 만나 “구미형 일자리 정책을 반대하지는 않는다”며 “그러나 정책을 펼칠 때에는 과거 투자협약이나 현재 거주하고 있는 지역과 지역 노동자들의 상황도 심도 있게 분석해 제대로 된 일자리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10년 가까이 오창 제2산업단지에 아무런 투자를 하지 않고서 구미에 투자한다는 것은 또 다른 지역감정의 불씨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LG화학 노조 측은 “LG화학은 청주 4, 5공장 증설 계획을 추진하고 오창공장 유휴부지에 대한 투자 계획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변재일·오제세·도종환 의원은 “어떠한 경우에도 LG화학 청주공장, 오창공장이 이전하거나 사업을 축소해서는 안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LG화학 본사에 청주공장 증설을 계획대로 추진하도록 촉구하겠다”며 “배터리 원재료 생산을 위해 오창2산단 유휴부지를 활용하도록 의견을 전달하겠다”고 강조했다.

의원들은 “2010년 LG화학, 충북도, 청원군이 오창 제2산업단지에 신사업분야 생산공장 증설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한 만큼 충북도에도 LG화학의 청주공장, 오창공장 투자 협약 실천에 적극 나서줄 것을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