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수소경제·수안보 관광활성화 머리맞대
충주시 수소경제·수안보 관광활성화 머리맞대
  • 박연수 기자
  • 승인 2019.06.11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경제포럼 북부권 토론회

[충청매일 박연수 기자] (사)충북경제포럼이 지난 11일 건국대 글로컬캠퍼스 국제회의장에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를 가졌다.

‘충주시 수소경제 및 수안보 관광활성화 방안’이란 주제로 열린 이날 토론회는 조길형 충주시장, 김용국 충북도 정무특별보좌관, 건국대학교 글로컬캠퍼스 김환기 부총장, 수소경제관련 기업체 임직원, 수안보온천관광협의회 임원, 경제포럼 회원, 지역 주민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충북연구원 원광희 박사는 ‘철도고속화 시대의 도래와 수안보 활성화방안’이란 주제로 생명연결길 만들기, 백두대간 체류 거점 만들기, 생활박물관(빌리지움) 만들기, 향토산업·지역관광의 융복합 산업화, 지역자원 재탄생 모델 구축 등 수안보 활성화를 방안을 제안했다. 이어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조원철 박사는 ‘수소 경제시대 충주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주제로 수소분야 산업현황 및 동향, 정부 수소차 보급 확산 계획과 R&D 연계 방향, 수소경제를 위한 R&D 지원 방향, 수소분야 R&D 패키지 전략 등에 대한 의견을 제시했다.

또한, 토론회에서는 충북산학융합본부 노근호 원장을 좌장으로 충주시 수소경제와 수안보 관광활성화 방안 등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조 시장은 “앞으로도 충주가 수소산업의 메카이자 선도도시로서의 위치를 공고히 하고 옛 수안보 관광의 명성을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