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일선 디에프텍 대표, 충북 51번째 아너 소사이어티 가입
현일선 디에프텍 대표, 충북 51번째 아너 소사이어티 가입
  • 최재훈 기자
  • 승인 2019.06.10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년 내 1억 이상 기부 약정
충북에서 51번째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으로 가입한 현일선 ㈜디에프텍 대표이사(오른쪽)가 이명식 충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충북에서 51번째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으로 가입한 현일선(오른쪽) ㈜디에프텍 대표이사가 이명식 충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충청매일 최재훈 기자] 충북에서 51번째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이 탄생했다.

충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청주산업관리공단 이사장인 현일선 ㈜디에프텍 대표이사가 51번째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으로 가입했다고 10일 밝혔다.

현 대표이사는 5년 내 1억원 이상을 기부하기로 약정하고 지난달 2천만원을 기부했다.

서울 출신인 현 대표이사는 고려대 전자공학과를 졸업하고 삼성반도체와 현대전자산업, 하이닉스반도체에서 근무한 뒤 2003년 경기도 안산에서 디에프텍을 설립했다.

2009년 청주산업단지로 본사와 공장을 이전하면서 본격적으로 사업을 확장했으며 지난 2월에는 청주산업단지관리공단 이사장으로 선임됐다.

디에프텍은 2010년부터 충북모금회를 통해 이웃사랑을 실천하고 있었으며, 2016년부터 해마다 1천만원을 기탁하는 등 이웃사랑에 앞장서고 있다.

현 대표이사는 “익명으로 가입하려 했으나 누군가에게 동기유발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공개를 하게 됐다”며 “미력하지만 지역민의 복지향상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역민과 더불어 살아갈 수 있도록 꾸준히 관심을 갖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