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혁신도시 지정 서명운동 6만명 돌파
홍성군, 혁신도시 지정 서명운동 6만명 돌파
  • 차순우 기자
  • 승인 2019.06.06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말 6만6000명 집계…민·관 뭉쳐 홍보활동 전개 성과

 

[충청매일 차순우 기자] 홍성군이 충남 도내 시군 중 선제적으로 시작한 ‘충남ㆍ대전권 혁신도시 특별법’통과 촉구 서명운동 참여인원이 5월말 기준 6만6천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당초 목표인원 6만명을 크게 상회하는 수치로 전체 군민 10만명 대비60% 이상 이르며, 서명운동 전개 75일만 인 초단기에 이룬 성과로 그만큼 지역발전에 대한 군민들의 염원이 크다는 게 군의 설명이다.

대전, 충남 시군에서도 서명운동이 확산 중에 있어 정치권의 움직임에 긍정적인 기류로 전환되길 군은 기대하고 있다.

민과 관이 똘똘 뭉쳐 전개한 혁신도시 서명운동은 사회단체, 학생회, 홍성군 의회, 홍성군이 마을, 공공기관, 홍성역ㆍ시장ㆍ길거리ㆍ행사장 등 주민다중 이용 장소에서 혁신도시에 대한 혜택을 홍보하고 군민서명운동이 전개됐다.

또한, 충남을 떠나 타 지역에서 거주하는 (재)인천충남향우회, (재)시흥충남향우회, 충청향우회 관악구연합회 등도 가족과 함께 서명운동에 동참하고 해당 지역에서 받은 서명부를 전달해 주민이 전개한 서명운동으로서의 의미가 크다.

군은 내포신도시의 조기 명품화 및 추진동력 확보를 위해 혁신도시 지정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며, 내포신도시가 혁신도시로 지정되면 인구 증가는 물론 지방세수도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이전 공공기관은 지역인재를 30% 의무채용해야해 청년 일자리 확대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한편, 충남은 2005년 1차 공공기관 이전 및 혁신도시 지정 정책에서 ‘행복도시’ 이유로 배제된 후 2012년 세종시가 광역단체로 분리되어 산업화 시기 수도권 집중정책과 참여정부 이후의 혁신도시 정책에서 모두 소외되는 이중적 역차별 상황을 겪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