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U20 축구, 내일 숙적 일본과 16강전
한국 U20 축구, 내일 숙적 일본과 16강전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19.06.03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승세 한국 vs 공격진 줄부상 일본 외나무다리서 격돌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폴란드 월드컵에서 도전을 계속하게 된 리틀 태극전사들이 숙적 일본과 외나무다리에서 격돌한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5일 오전 0시30분(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일본을 상대로 대회 16강전을 치른다.

조별리그에서 살아남은 아시아 국가는 한국과 일본뿐이다. 수십 년간 라이벌 관계를 형성하며 아시아 축구를 쌍끌이한 두 팀은 이번 대회에서도 이름값을 했다.

일본은 지난해 아시아축구연맹(AFC) U-19 챔피언십 4강 진출로 월드컵 출전 자격을 얻었다. 당시 한국은 준우승을 차지했다. 한국과 일본 모두 사우디아라비아에게 덜미를 잡혔다.

두 팀은 본선 조별리그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다.

한국은 F조에서 아르헨티나, 포르투갈, 남아프리카공화국과 경쟁한 끝에 16강 티켓을 거머쥐었다. 포르투갈과 첫 경기에서 졌지만 남아공과 아르헨티나를 연속 격파하며 2승1패를 기록, 조 2위로 16강에 올랐다. 2017년 한국 대회 이후 2회 연속 16강이다.

일본은 B조에서 이탈리아, 에콰도르, 멕시코와 다퉜다. 에콰도르와 첫 경기를 비긴 일본은 멕시코를 꺾고 승점을 확보했고, 마지막 이탈리아와 경기에서 무승부를 따내며 조 2위로 16강에 안착했다.

흐름은 한국이 조금 더 나은 편이다.

대회 초반 공수 밸런스가 맞지 않았지만 시간을 거듭할수록 경기력이 좋아지고 있는 부분이 눈에 띈다. 대회 최고 스타로 떠오르고 있는 이강인(발렌시아)의 컨디션이 점점 올라오고 있고 오세훈(아산), 조영욱(서울) 등 공격진이 골맛을 봤다는 점도 긍정적이다.

반면 일본은 공격진 줄부상에 시달리고 있다.

장신 스트라이커 다가와 교스케(도쿄)와 고교생 사이토 고키(요코하마FC)가 각각 어깨와 허벅지 부상으로 조기 귀국하며 타격을 입었다.

멕시코전에서 멀티골을 넣은 기대주 미야시로 다이세이(가와사키)의 컨디션 난조도 우려스럽다는 일본 현지의 보도가 나왔다. 주장 완장을 찬 공격수 사이토 미츠키(쇼난)가 있지만, 두 명이 한꺼번에 빠진 탓에 무게감이 저하된 것은 사실이다.

역대 전적에서는 28승9무6패로 한국이 일방적인 우위를 점하고 있다. 최근 3경기에서는 1승1무1패로 팽팽했다.

한국과 일본이 이 대회에서 맞붙는 것은 16년 만이다. 2003년 아랍에미리트(UAE) 대회 16강전에서 일본에 1대 2로 패한 아픈 기억이 있다. 당시 한국은 최성국이 선취골을 넣으며 앞서갔지만 이후 사카타 다이스케에게 동점골을 얻어맞았고 연장 전반 다시 한번 사카타에게 골든골을 내주며 탈락했다. 두 팀이 U-20 월드컵에서 만난 것은 이때가 유일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