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 시가지 더 산뜻해진다
영동 시가지 더 산뜻해진다
  • 김갑용 기자
  • 승인 2019.05.20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과 전선 지중화사업 협약
다담길·문화의 거리 2곳 대상

 

[충청매일 김갑용 기자] 영동군 영동읍 중심 시가지가 한층 더 산뜻해진다. 20일 영동군은 영동읍 문화의 거리와 햇살가득다담길 조성사업 구간의 전선지중화 사업을 위해 한국전력공사와 이행 협약했다고 밝혔다.(사진)

이날 협약식에는 박세복 영동군수와 이정우 한국전력공사 영동지사장 등 양측 관계자들이 참석해 기존 가공배전선로의 지중화 공사를 상호 협조해 원활하게 추진하기로 했다.

이번 영동읍 전선지중화 사업 구간은 영동문화원∼세무서∼베스킨라빈스 627m와 영동중앙지구대∼소화의원 595m 등 2곳이다.

현재 기본적인 사업설계는 마친 상태로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간다. 투입되는 사업비 40억원은 영동군과 한국전력공사 및 통신사업자가 50%씩 분담한다.

군은 이들 구간에 거미줄같이 엉켜 있는 전선을 땅 속에 묻고 전신주를 없애는 작업을 내년 상반기까지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 지역은 영동읍 시가지이면서도 전봇대와 전선이 뒤엉켜 미관을 해친다는 지적을 받아왔으며 안전사고 위험도 높았다.

전선지중화 사업이 완료되면 보행 및 도로 환경 개선과 안전사고 예방에 기여함은 물론 도로변에 제각각 엉켜있는 각종 선로를 정비함으로써 도시미관이 더욱 깔끔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