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 민주평통, 보조금 사업 특정업체 밀어주기 의혹
제천 민주평통, 보조금 사업 특정업체 밀어주기 의혹
  • 조태현 기자
  • 승인 2019.05.16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원과 친분있는 A업체 독차지…모집공고도 자유게시판에 게재

[충청매일 조태현 기자]

충북 제천시로부터 보조금을 받아 사업을 추진하는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제천시협의회가 통일역량사업 수행업체(여행사)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정확한 기준 없이 특정업체를 밀어줬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6일 제천의 한 여행사 대표는 “민주평통 제천시협의회 임원이 A여행사와 친분이 두터워 정확한 기준 없이 이 여행사를 선정하고 있는 것으로 제천 관내 여행 업계에는 이미 소문이 다 나 있다”며 이같은 의혹을 제기했다.

실제 제천시가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A여행사는 민주평통 제천협의회가 발주한 자문위원 통일역량사업에 2015년부터 올해까지 무려 4번이 나 선정됐다.

또 청소년 역량강화사업에서는 2015년부터 2018년까지 3번을 독차지 했다.

민주평통 제천시협의회 관계자도 “수행업체(여행사)는 회장과 간사가 아는 곳을 선정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해 이같은 의혹을 간접적으로 인정했다.

더 큰 문제는 민주평통 제천시협의회가 시로부터 매년 6천700여만원의 보조금을 지원 받아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보조금을 정확한 근거 없이 쓴다는 것에 있다.

제천시도 민주평통 제천협의회가 수행업체를 어떤 기준으로 선정하는지 조차 파악하고 있지 못해 보조금 관리감독 기관으로서 무책임한 행동이라는 비난이 커지고 있다.

제천시는 “보조금 집행 기준이 점점 강화되고 있어 올해부터는 수행업체 선정과 관련 공고도 하고, 심사 평점 목록도 만들어 공정하게 선정했다”고 밝혔지만, 이 또한 주먹구구식 행정처리 인 것으로 확인됐다.

제천 관내 일부 여행사 관계자들은 “모집공고는 제천시청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 게재돼 관련업체들이 잘 알 수도 없었고, 견적서 제출기간도 하루로 제한해 견적서를 제출할 시간도 없었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