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 빨리 처리돼야 공기 맑아져”
“추경 빨리 처리돼야 공기 맑아져”
  • 장병갑 기자
  • 승인 2019.05.16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시종 지사, 충북에 산업환경개선센터 구축 건의
이낙연 총리 청주 오창산단 방문
이낙연 국무총리가 16일 충북 청주시 오창과학산업단지 내 미세먼지 방지 설비 제조기업인 에코프로를 방문, 관계자로부터 기업 현황에 대해 설명을 듣은 뒤 이시종 충북지사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 충북도>

 

[충청매일 장병갑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맑은 공기를 위해서라도 국회가 추가경정예산을 빨리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낙연 총리가 16일 충북 청주 오창과학산업단지 내 미세먼지 배출 저감장치 제조기업인 에코프로를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정부가 지난달 25일 국회에 제출한 미세먼지 추경과 관련해 소규모 사업장에서의 미세먼지 방지시설 실태를 점검하고 현장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현장에 참석한 기업들은 미세먼지 감축을 위한 방지시설 설치 필요성을 인식하면서도 열악한 재정상황으로 방지장비 설치의 어려움을 호소했다.

이들은 영세 사업장의 방지시설 설치비 부담 완화 등 정부의 신속하고 과감한 예산 지원을 건의했다.

이동채 에코프로 대표는 “자기부담 비율이 낮아지면 적은 부담으로 저감장치를 설치할 수 있어 기업에도 도움이 되고 환경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이날 미세먼지가 다른 시·도보다 심한 충북에 ‘미세먼지 대응 산업환경개선지원센터’를 구축을 건의했다.

이 지사는 “미세먼지 문제가 심각해질수록 관련 산업을 종합적으로 연구·분석할 센터가 필요하다”며 “이곳에서 여러 가지 저감 장치 기술의 연구와 성능 평가 등을 원스톱으로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미세먼지 배출 저감장치 부착 자기부담 비율을 20%에서 10%로 낮추고 지원을 확대하는 추경이 통과되면 장치의 판매도 늘고 공기가 맑아질 것”이라며 “추경 6조7천억원 중 미세먼지 대책비가 1조4천500억원이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번 추경으로 미세먼지 6천760t을 감축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이 지사의 건의에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강력한 드라이브를 하면 여기저기서 새로운 제품이 나오고 관련 연구도 생길 것”이라며 “성능을 확인할 수 있어야 구매를 권유할 수 있는 만큼 전문 센터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