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송재단·우즈베키스탄 보건부, 제약산업 발전 맞손
오송재단·우즈베키스탄 보건부, 제약산업 발전 맞손
  • 장병갑 기자
  • 승인 2019.05.16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장병갑 기자]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사장 박구선)은 16일 우즈베키스탄 보건부와 제약산업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이날 협약식에서 우즈베키스탄의 제약클러스 조성을 위해 오송재단의 경험을 공유하고 양국의 제약산업 발전을 위한 학회, 세미나, 공동연구 등의 활동을 통해 상호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우즈베키스탄 방문단 일행은 협약식에 이어 오송재단의 핵심 연구지원시설인 신약개발지원센터, 첨단의료기기개발지원센터, 실험동물센터 등을 견학했다.

또 프레스티지바이오제약 등 첨단의료산업단지 내 입주기업을 둘러봤다.

오송재단 박구선 이사장은 “양국의 제약산업 발전을 위해 상호협력하고 우즈베키스탄 제약클러스터 조성에도 재단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