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기상기후 과학중심지로 도약
충북도, 기상기후 과학중심지로 도약
  • 장병갑 기자
  • 승인 2019.05.16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진천군·기상청, 기상기후인재개발원 건립 업무협약…총 385억 투입
16일 열린 충북도·진천군·기상청의 기상기후인재개발원 건립 업무협약식에서 이시종 충북지사, 김종석 기상청장, 송기섭 진천군수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6일 열린 충북도·진천군·기상청의 기상기후인재개발원 건립 업무협약식에서 이시종 충북지사, 김종석 기상청장, 송기섭 진천군수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충청매일 장병갑 기자]

충북이 기상기후 과학의 중심지로 떠오르고 있다.

기상청의 기상기후인재개발원이 충북 진천군에 들어선다.

충북도와 진천군, 기상청은 16일 진천군 광혜원면에 들어설 기상기후인재개발원의 성공적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기상기후인재개발원은 총 사업비 385억원으로 6만9천㎡ 부지에 지상 4층 규모로 들어선다. 올해 착공해 2022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협약식을 통해 기상청은 지역인재 채용 및 지역 건설업체 참여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키로 했다.

도와 군은 기상기후인재개발원 주변 부지에 탐방로 등 주민 편의시설을 마련하는 등 각종 행정절차를 지원키로 했다.

지난해 4월부터 시행된 국가적 재해재난 대응역량 강화를 위해 정부와 지자체, 공공기관 등 기상업무종사자 법정교육 및 재난안전종사자 교육 시행으로 교육수요가 증가했다.

그러나 기상청 청사 내 사무실 일부를 교육장으로 사용하면서 기상·기후 등 교육수요에 대처가 곤란했다.

기상청은 청사신축을 통해 국가차원의 기상재해 대응역량을 향상하고 선진 예보기술을 지속적으로 습득할 기회를 제공하는 등 미래 기상·기후·지진 전문 인력을 본격적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도는 기상기후인재개발원이 들어서면 국가기상위상센터(진천), 국립충주기상과학관(2020년 1월 개관), 국가기상슈퍼컴퓨터센터(오창) 등과 연계해 기상과학클러스터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이시종 지사는 “기상청, 진천군과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기상기후인재개발원의 성공적 건립을 지원하겠다”며 “연간 6만3천여명의 교육생이 진천을 방문해 지역경제 활성화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