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위원회, 청주TP 일반산단 유적 보존방안 심의
문화재위원회, 청주TP 일반산단 유적 보존방안 심의
  • 이대익 기자
  • 승인 2019.05.14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과에 따라 산단 확장사업 ‘갈림길’

[충청매일 이대익 기자] 충북 청주시 흥덕구 내곡동·송절동 일대 청주테크노폴리스(TP) 일반산업단지 확장부지 유적 보존 방안에 대한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 심의가 15일 열린다.

14일 청주시 등에 따르면 문화재위원회 매장문화재분과위원회는 15일 오후 2019년 5차 분과회의를 열어 ㈜청주테크노폴리스가 신청한 ‘청주TP 일반산단 확장부지 내 유적 보존 방안’ 부의 안건을 심의한다.

이날 회의는 사업부지 내 발굴조사에서 확인한 유적에 대해 지난달 3일 전문가 검토회의와 평가회의 결과에 따른 중요 유구의 보존 조치 여부와 보존 방안을 심의한다.

청주TP가 신청한 주요 내용은 유적 내 C지점 1천200㎡의 현지보존과 A158호, A21-1호 토광묘(100㎡) 이전보존이다. 보존지역은 청주시 흥덕구 문암동 일대다.

보존 방안으로는 C지점 내 분묘 유구는 모래·양질토 복토 후 도로 조성과 C지점 내 제철유구는 복토 후 공원 조성이다.

A지점 토광묘 2기는 전사(轉寫) 처리 후 C지점 남쪽에 야외진열장 형식으로 이전 보존하는 방안이다.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지난 8일 기자회견을 열고 초기 백제시대 유적·유물을 다량 발굴한 청주TP 2지구 문화유적 원형보전과 3지구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문화재청장과 문화재위원장에게 의견서를 보냈다.

청주시와 청주테크노폴리스는 1·2차 사업에 이어 사업 면적을 175만9천186㎡에서 379만6천903㎡로 확장하는 3차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1차 사업 발굴조사로 나온 유물은 박물관과 전시관으로 이전하고, 2차 사업은 유구 일부를 이전 복원하도록 문화재청과 협의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