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양역vs제천역’ 집안싸움 가열
‘봉양역vs제천역’ 집안싸움 가열
  • 조태현 기자
  • 승인 2019.04.15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천지역 충북선 고속화 철도 경유 문제로 갈등
일각에선 “힘 모아 지역 경유 노력해야” 의견도

[충청매일 조태현 기자] 충북선 고속화 철도사업과 관련해 충북 제천지역이 ‘역’ 경유 문제를 놓고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제천 봉양역(가칭 서제천역)을 건립해 북방여객 화물 운송의 거점역으로 활성화 시켜야 한다는 주장과 제천역 경유을 통해 지역경제활성화에 도움을 줘야 한다는 주장이 맞서고 있다.

충북선 고속화 철도 봉양역 경유를 주장하는 ‘서제천역 유치 추진위원회’(위원장 김진석)는 지난 12일 봉양역 광장에서 집회를 갖고 “낙후된 봉양읍을 되살리기 위해서는 이번 고속철 봉양역 경유가 마지막 기회”라며 “제천역이 아닌 서제천역(봉양역) 노선 통과가 타당하다”고 주장했다.

또 앞서 지난 9일 제천 의림포럼은 성명서를 내고 “제천역 경유에 따른 사업타당성을 따져볼 때 충북도의 제천 봉양역 경유 입장은 타당한 정책”이라며 “가칭 서제천(봉양역)역사를 건립해 북방여객 화물 운송의 거점역으로 활성화 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제천역 경유를 주장하는 일부 제천시민들과 제천·단양과 강원도 영월이 주축인 중부내륙미래포럼의 반발도 거세다.

중부내륙포럼은 지난달 6일 충북선 철도고속화 사업에 제천역 통과를 담은 건의문을 중앙정부에 발송하면서 “도지사가 충북 북부권 주민들과 토론회 한번 없이 혼자서 밀실 탁상행정으로 제천역 경유를 제외한 것은 제천시민을 무시하는 행태”라며 비난했다.

또 제천역전시장상인 등 200여명은 지난달 21일 이시종 충북지사가 제천시청을 방문할 때 제천시청 정문을 가로질러 막고 차에서 내려 도보로 시청사에 진입하려는 이 지사와 몸싸움을 벌이며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에서 제천역 경유를 배제한 강원도지사 물러가라”며 거세게 항의했다.

이 당시 이 지사는 “정부는 제천역 경유는 검토조차 하지 않고 있고, 제천 봉양역 경유도 쉽지 않지만 이를 관철 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두 역이 모두 경유되지 않을 수도 있는 마당에 집안 싸움만 벌이고 있다”며 “어느 역이 경유되는 것이 좋은지는 나중 문제고 지금은 서로 힘을 모아 제천지역 역이 경유 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의견도 내놓고 있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은 조치원~제천 봉양 129.2㎞ 충북선 철도 중 오송~제천 구간 78㎞를 1조5천억원을 들여 시속 230㎞로 고속화하는 것이다. 이 사업에서 제천역이 경유되지 않을 것이라는 말이 나오면서 거센 반발이 일어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