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에 띄지 않는 ‘정치신인’…새인물 발굴 소홀 지적도
눈에 띄지 않는 ‘정치신인’…새인물 발굴 소홀 지적도
  • 장병갑 기자
  • 승인 2019.04.14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장병갑 기자] 4·15 총선 무대에서 뛸 충북지역 정치 신인들이 눈에 띄지 않고 있다.

정치권에서 선거 때마다 정치 신인들의 등용을 내세우지만 정작 정치신인의 수혈 작업은 지지부진하다.

이로 인해 내년 21대 총선을 1년 앞둔 현 시점까지 충북지역에서는 이렇다 할 출마 후보군에 정치신인들의 이름을 찾아보고 힘들다.

총선에 앞서 각 정당의 후보군으로 이름을 올리는 인사들은 이미 1~2차례 이상 선거에 뛰어들 경험이 있다.

이번 총선이 첫 정치 무대인 인사는 김동연 전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대구고검장 출신의 윤갑근 변호사 정도다.

시각을 넓혀 지역에서 총선 또는 지방선거 등에 지역에서 첫 도전하는 인사는 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비례), 정의당 김종대 의원(비례) 등이 꼽힌다.

그러나 김 전 부총리나 윤 변호사를 정치신인으로 분류하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다는 평가다.

정치신인을 지역에서 찾기 어려운 것은 각 정당이 선거를 앞두고 일부 정치 신인 또는 청년·여성 정치인들을 등용하지만 전략공천을 제외하고 당내 경선을 뚫고 본선에 나설 수 있는 인원이 소수에 그치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세대교체에 대한 인식에는 공감하지만 현재 내년 총선에 내세울 후보군조차 없는 지경이다.

지역구에서 경쟁력 있는 신진 인사를 키워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기도 하다.

한 지역 정가 관계자는 “정치권에 진출하려는 젊은 정치신이 많지 않은 탓도 있지만 여야 정당이 신인 발굴에 소홀하다는 시각도 많다”며 “커가는 정치신인에게 위협을 느끼는 기존 정치의 탓이기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