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안전체험관’ 내달 정식 개관
‘제천안전체험관’ 내달 정식 개관
  • 최영덕 기자
  • 승인 2019.04.14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난 등 18종 체험공간 구축
학생 안전교육 큰 역할 기대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다양한 안전 체험을 한 곳에서 모두 할 수 있는 충북 첫 학생안전체험관이 오는 5월 정식 개관한다.

충북도교육청은 체험 위주의 학생안전체험관인 충북 학생수련원 제천안전체험관을 두 달여간 시범 운영한 뒤 5월 정식 개관한다고 14일 밝혔다.

도교육청에서 직속 기관으로 운영하는 안전체험관도 이곳이 처음이다.

제천한방엑스포 공원 부지 내에 자리 잡은 이 체험관은 전체면적 4천126㎡에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6개 영역 18개 체험관, 관리실, 식당, 탈의실 등을 갖췄다. 이 체험관은 교육부 공모 사업으로 특별교부금 70억원이 지원됐으며, 제천시에서 지원한 부지 매입비 18억원과 도교육청 자체 예산 50억원 등 총사업비 138억원이 투입됐다.

이곳은 학교 안전교육 7대 영역인 생활안전과 교통안전, 폭력·신변안전, 약물·인터넷 중독, 재난 안전, 직업 안전, 응급처치와 연계해 18종의 체험공간을 구축했다.

특히 지진체험장은 학교 교실을 배경으로 체험자(20명) 전원이 동시에 지진의 진동과 심리적인 공포까지 체험하는 전국 최고 시설이다.

도교육청은 연간 4만여명의 학생 안전 교육과 위기대처 능력 함양 등 학생 안전 교육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