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송금책 20대 실형
보이스피싱 송금책 20대 실형
  • 최재훈 기자
  • 승인 2019.04.14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최재훈 기자] 보이스피싱 피해금을 전달 받아 다른 조직원에게 송금한 20대 남성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2단독 류연중 판사는 사기 혐의로 기소된 A(26)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14일 밝혔다.

류 판사는 “피고인이 맡은 현금 운반 및 송금책은 수익을 현실화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뿐 아니라 피고인도 범행 수익 일부를 취득했다”고 판시했다.

A씨는 지난해 10월 중순께 청주시 청원구 한 은행 앞에서 보이스피싱 인출책 B씨에게 피해금 2천만원을 전달받아 인근 은행 ATM 기기에서 다른 조직원의 은행계좌로 송금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B씨에게 보이스피싱 피해금 2천500만원을 추가 전달받는 과정에서 잠복 중인 경찰에 체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