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농기원, 통통 마늘 품종 출원
충북농기원, 통통 마늘 품종 출원
  • 장병갑 기자
  • 승인 2019.04.14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쪽수 적고 껍질 제거 쉬워

[충청매일 장병갑 기자] 충북농업기술원 마늘연구소는 쪽수가 적으며 외통 마늘(쪽이 하나인 마늘) 특성이 우수한 ‘통통’마늘(사진)을 지난달 21일 품종 출원했다고 14일 밝혔다.

‘통통’은 2008년 조직배양을 통하여 외통마늘중 모양, 크기, 생성율이 우수한 계통을 육성한 품종이다. 1

0g 이상 상품성 있는 커다란 외통마늘이 많이 생산되며, 쪽수가 있어도 4~6개로 적어 한 개의 마늘쪽이 큰 특성이 있다.

외통마늘은 껍질 제거가 쉬워 가정에서 소비가 많은 장점이 있다.

또 2차 생장(벌마늘) 발생이 적은 품종으로 전국 어디에서도 재배가 가능하며 단양 재래종보다 수확을 10일 이상 빨리 할 수 있다.

외관상 특징으로는 단양 재래종에 비해 잎줄기와 화경(마늘쫑)이 길고 통의 크기가 크다.

1통의 무게는 42.3g으로 단양재래종에 비해 1.4배 많이 나가며 1쪽의 무게도 7.4g으로 무거운 편이다.

마늘연구소 정재현 팀장은 “통통 마늘에 적합한 재배기술을 확립하는 동시에 우량종구를 증식해 농가에 보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