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식 열어
충북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식 열어
  • 장병갑 기자
  • 승인 2019.04.11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립운동가 후손 도지사 표창 수여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인 11일 충북 청주시 항일독립운동기념탑에서 열린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식에서 참석자들이 대한독립 만세를 외치고 있다. 오진영기자

 

[충청매일 장병갑 기자]

충북도와 광복회 충북지부는 11일 청주 삼일공원 항일독립운동 기념탑 광장에서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식’을 열었다.  

기념식에는 이시종 지사를 비롯해 도내 유일한 생존 애국지사인 오상근 옹, 장선배  충북도의회 의장, 김병우 충북도교육감, 광복회원, 보훈단체장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지난 100년의 기억, 새로운 100년의 시작’이란 표어 아래 식전공연, 임시정부 수립과정 경과보고, 기념사, 헌시 낭송, 만세삼창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독립운동가의 후손으로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김만회(92·고 김재형 애국지사의 아들), 라석주(84·고 라상준 애국지사의 아들), 윤경순(79·고 윤응선 애국지사의 손녀), 안위규(87·고 안상태 애국지사의 딸) 등 광복회원 4명이 도지사 표창을 받았다.

이날 기념식장에는 안중근 의사의 사형 사고 이후 어머니 조마리아 여사의 편지, 윤봉길 의사의 폭탄투하 사건과 새 시계이야기, 김구 선생의 낡은 시계 등 독립운동 관련 사진 100여점을 전시했다.

이시종 지사는 “선열들의 희생으로 광복을 이루고 세계 속의 당당한 대한민국으로 성장했다”며 “충북 미래 100년을 위한 대장정에 도민 모두가 힘과 지혜를 모아 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