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의회, 청소년 도박문제 해결 방안 모색
충북도의회, 청소년 도박문제 해결 방안 모색
  • 장병갑 기자
  • 승인 2019.04.10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토론회…예방교육·상담 강화 등 의견 제시
충북도의회 교육위원회는 10일 ‘충북지역 청소년 도박 문제 진단과 대응 방안 마련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한 가운데 토론자들이 토론을 하고 있다.
충북도의회 교육위원회는 10일 ‘충북지역 청소년 도박 문제 진단과 대응 방안 마련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한 가운데 토론자들이 토론을 하고 있다.

 

[충청매일 장병갑 기자] 충북도내 청소년 도박 문제의 심각성을 짚어 보고 해결방안을 마련하는 시간을 가졌다.

충북도의회 교육위원회는 10일 도의회 회의실에서 ‘충북지역 청소년 도박 문제 진단과 대응 방안 마련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앞서 충북도의회는 학생도박 예방교육 조례를 제정했었다.

도의회 교육위원회 김영주 의원이 좌장을 맡아 진행한 이번 토론회에는 김경진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충북센터장의 주제발표와 최동하 도교육청 장학관, 정대용 충북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장, 김동준 충북청소년상담복지센터 센터장, 권선중 침례신학대학교 교수의 토론으로 진행됐다.

김경진 센터장은 주제발표를 통해 다양한 실태조사를 통해 모든 학생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예방교육과 관련 종사자에 대한 도박문제 케이트 키퍼 교육을 실시하고 학교를 비롯해 국가·자자체, 가정, 기업, 사회에서 청소년을 돕기 위한 역할과 책임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김영주 의원은 “학생들의 도박문제가 심각한 상황에서 도박 중독 등 위기학생의 치유를 위한 전문상담 치료 등의 지원체계 마련과 도박 예방교육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최동하 장학관은 청소년 도박문제 예방교육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청소년 도박문제에 대한 인식제고와 예방교육 강화, 가정 및 유관기관과의 협력 및 단위 학교의 상담활동 강화를 대안으로 제시했다.

김동준 센터장은 “학교 밖 청소년들이 도박에 쉽게 노출되는 환경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다양한 놀이문화를 개발하고 스트레스 해소와  즐거움을 찾을 수 있는 별도의 공간 확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대용 대장은 “사이버도박에 대한 죄의식이 낮은 만큼 강한 문제의식을 심어줘 사이버도박으로 인한 2차 범죄를 막고 처음부터 도박을 시작하지 않도록 예방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권선중 교수는 “도박중독 청소년들의 재적응을 위한 지원이 수반돼야 한다”며 “기본적인 심리욕구(안전, 자율, 관계, 유능욕구)의 면역력 강화를 위해 어른들이 중요한 역할을 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숙애 위원장은 “각종 도박 유해환경으로부터 청소년들을 보호하고 청소년기 도박문제가 성인기까지 이어지지 않도록 실질적인 해결책을 마련하기 위해 관계기관이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