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내일 프리뷰 개막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내일 프리뷰 개막
  • 최재훈 기자
  • 승인 2019.03.26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상우 작가 등 입주예술가 8명 참여

[충청매일 최재훈 기자] 시각예술 레지던시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는 28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상반기 오픈스튜디오·전시 ‘2019 프리뷰’를 개최한다.

올해 첫 프로그램으로 진행되는 이번 전시는 입주예술가 총 12명 중 현재 입주 중인 강상우, 듀킴, 안가영, 이혁종, 임선이, Wenbo Gong, 김명주, 최현석 작가 8인이 참여한다.

장기 국내 입주예술가 강상우는 과거의 특정한 환상적 이미지나 사건을 현재·실제의 관점에서 재해석한 작업들을, 듀킴은 포스트휴먼과 퀴어, 종교, 신비주의 등을 연결해 이를 시각화한 퍼포먼스·영상, 설치 작품을 선보인다.

안가영은 공존, 감성 등의 여러 요소를 기반으로 현실의 물질이나 이론을 넘나드는 SF월딩이라는 개념의 게임아트 작품을 만들어 냈다.

이혁종은 현대의 자본주의 개발이나 기술격차 사회 속에서 예술적인 삶의 양식을 탐색하는 다양한 설치 작품을, 임선이는 등고선을 따라 오려낸 수천 장의 지형도를 한 장 한 장 쌓아올린 모형을 근·중·원경으로 동시에 담아낸 사진 작품, 국외 입주예술가인 Wenbo Gong(중국)은 도시 공간 속 일상적 구성요소 조합으로 역설적 긴장감과 경험에서 오는 사유와 존재의 실재를 느낄 수 있도록 한 설치 작품을 선보인다.

김명주는 느낌과 감정, 열정을 불러일으키는 예술의 진정한 힘을 세라믹으로 표현한 작품과 최근에 시도하고 있는 회화 작품을, 최현석은 옛 기록화와는 다른 정체성을 띄는 작가만의 형상을 기록한 작품을 전시한다.

전시 뿐 만 아니라 입주예술가의 개별 창작공간을 둘러 볼 수 있는 ‘오픈 스튜디오’가 다음달 4일부터 7일까지 진행된다. 또 다음달 6일과 7일 오후 4시부터 5시까지 흩날리는 벚꽃 속에서 ‘테미 벚꽃콘서트’가 펼쳐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