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혹적 춤사위로 풀어낸 백석의 詩
고혹적 춤사위로 풀어낸 백석의 詩
  • 최재훈 기자
  • 승인 2019.03.21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립무용단, 내달 4일 ‘춤 아리랑 & 나와 나타샤와 시인’ 공연

[충청매일 최재훈 기자] 청주시립무용단은 다음달 4일 오후 7시30분 청주예술의전당 대공연장에서 ‘춤 아리랑 & 나와 나타샤와 시인’ 39회 정기공연을 진행한다.

이번 공연에는 전통을 기반으로 새롭게 안무된 초연작 춤 아리랑과 제33회 서울무용제에서 대상과 연기상을 수상한 나와 나타샤와 시인이 새롭게 연출돼 선보인다.

초연작 춤 아리랑은 수렴과 확산으로 우리 민족의 운명적 삶을 춤으로 승화시킨 작품이다.

두 번째 무대 나와 나타샤와 시인은 백석 시인의 시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를 바탕으로 시 속의 흰 당나귀를 화자(話者)로 설정해 나귀의 시선을 통해 이야기를 풀어간다.

단순한 시적 시공간을 뛰어넘어 다양한 무대 장치와 무용작법으로 펼쳐내어 옛 시인의 아름다운 사랑의 시를 ‘사랑의 풍경화’로 승화시키고자 한다.

박시종 예술감독은 “우리 민족의 정서를 담은 충청의 춤 ‘춤 아리랑’과 대상 수상작 ‘나와 나타샤와 시인’을 청주시립무용단의 고혹적인 춤사위로 선보일 수 있어서 매우 기쁘다”며 “끊임없이 창작작업에 매진해 더욱 아름다운 작품으로 시민들께 보답하고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