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민주당에 주요 현안 등 43건 지원 건의
충북도, 민주당에 주요 현안 등 43건 지원 건의
  • 장병갑 기자
  • 승인 2019.03.14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일 예산정책협의회…당 지도부 방문

[충청매일 장병갑 기자] 충북도가 주요 현안·정부예산 반영 사업 등 모두 43건을 더불어민주당에 협조를 구하기로 했다.

‘2019 더불어민주당·충북도 예산정책협의회’가 15일 오후 2시30분 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다.

이날 협의회에는 이해찬 당 대표를 비롯해 박광온·남인순·이수진 최고위원, 조정식 정책위의장 등 당 지도부가 대거 참석한다.

충북도는 이 자리에서 지역 발전을 이끌 사업 지원을 요청할 계획이다.

주요 현안 18건, 정부예산 반영 25건 등이다.

우선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후속 조치로 충북선 철도 고속화 예타 면제 연결선·경유선 반영과 제천~영월 고속도로 동제천·구인사 나들목(IC) 설치다.

지난 1월 말 예타 면제를 받은 충북선 고속화의 경우 정부는 1조5천억원의 사업비를 명시했다.

문제는 도가 요구한 총사업비 1조8천153억원보다 3천153억원이 부족하다.

이 때문에 지역에선 오송·원주 연결선 신설(3천635억원) 사업비가 빠졌거나 예산이 대폭 삭감된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다.

청주국제공항 거점항공사 유치 후속 조치도 요구한다. 세종~청주공항을 잇는 고속화도로를 건설해 달라는 것이다.

예타가 진행 중인 미래해양과학관과 소방복합치유센터 등의 건립 지원도 건의한다.

시멘트 지역자원시설세 신설 및 지방세법 개정,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운영비 부담 특별법 개정 등의 제도 개선도 요구할 예정이다.

충청권 4개 시·도가 공동 추진하는 ‘2030 하계 아시안게임’ 유치에도 힘을 모아 달라고 요청키로 했다.

주요 사업의 정부 예산 반영도 건의할 계획인데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은 중부고속도로 전 구간 조기 확장, 충청내륙고속화도로(1~4공구) 건설,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 건설 등이다.

바이오·에너지산업과 관련해선 차세대 방사광 가속기 구축, 제약바이오 인력양성 전문교육기관 건립 등이다.

이 밖에 청주 농수산물도매시장 시설 현대화사업, 유기농복합치유센터 조성, 국립충주박물관 건립, 국립국악원 영동 유치 등의 사업도 정부예산 반영을 요구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