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해양교육원·제주 생각하는 정원 업무협약
충북해양교육원·제주 생각하는 정원 업무협약
  • 최영덕 기자
  • 승인 2019.03.14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충북도해양교육원(원장 권혁건)이 14일 관찰과 사색을 통해 얻은 나무와 분재에 대한 철학을 학생들에게 심어 주기 위해 제주특별자치도 소재 ‘생각하는 정원’과 업무협약을 맺었다.(사진)

협약으로 충북 학생들은 체험비(25%)와 식비(17%)에 대한 할인 혜택과 더불어 해당 시설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무료로 받을 수 있게 됐다. ‘생각하는 정원’은 농부 성범영씨가 1968년부터 제주시 한경면 저지리의 황무지를 개척하기 시작한 후 52년 동안 맺은 결실로 가장 세계적이고, 가장 제주적인 정원으로 불린다.

권혁건 원장은 “업무협약이 제주의 정원을 체험하는 충북 학생들에게 정원의 아름다움과 함께 어떤 일이든 꾸준하게 열심히 하면 반드시 이룰 수 있다는 삶의 교훈을 되새기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