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카드 소득공제 일몰 3년 연장
신용카드 소득공제 일몰 3년 연장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19.03.13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로자 세부담 경감 감안”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당정청은 13일 올해 말로 일몰(종료)이 예정됐던 신용카드 소득 공제 제도를 3년 연장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과 기획재정부, 청와대는 이날 서울 여의도 수출입은행에서 비공개 당정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민주당 기재위 간사인 김정우 의원이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을 통해 밝혔다.

김 의원은 “신용카드 소득공제 제도는 올해 일몰이 도래하지만 근로자의 세(稅) 부담 경감을 위한 보편적 공제 제도로 운용돼 온 점을 감안해 일몰을 3년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정청은 경제활력 제고와 양극화 해소를 위한 서비스 산업 발전과 사회적 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부의 체계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며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과 사회적경제기본법 등을 조속히 통과시키기로 했다”고 말했다.

신용카드 공제한도는 현행 제도를 원칙적으로 유지하기로 했다. 현행 제도는 총 급여액의 25%를 초과하는 신용카드 사용액의 15%(300만원 한도)를 공제해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