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계획 윤곽
충남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계획 윤곽
  • 차순우 기자
  • 승인 2019.03.13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용역 중간보고회…육성 방안 논의

조태현기자

 

[충청매일 차순우 기자] ‘충남 강소연구개발특구’(이하 강소특구) 지정 계획이 윤곽을 드러냈다.

도는 13일 도청에서 김용찬 행정부지사와 관계기관 및 외부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충남 강소연구개발특구 육성 종합계획 수립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강소특구는 자생·자족적인 지역 혁신플랫폼 구축을 위해 도입된 새로운 연구개발(R&D) 특구 모델이다. 규모는 작지만 기존 연구·개발특구가 안고 있는 문제점을 해소하고, 대학·연구소·공기업·공공기관 등 핵심기관을 중심으로 지역 혁신성장을 이루겠다는 것이 강소특구의 조성 취지다.

도는 지난해 7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강소특구 모델 계획 발표에 따라, 이를 유치하기 위한 치열한 경쟁에 뛰어들었다.

이날 보고회에서 충남 강소특구 지정요건을 재검토하고, 특구개발 계획 및 육성 방안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이어갔다.

용역 자료에 따르면 천안 자동차 부품연구원을 기술핵심 기관으로 선정했고 특히 ‘천안·아산 KTX 역세권 R&D 집적지구’ 등을 배후공간으로 구축해 ‘스마트 모빌리티(Smart Mobility)’ 분야에 특화된 강소특구를 조성키로 했다.

도는 이번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강소특구 지정 요청서를 작성하고, 상반기 중 과기정통부에 제출, 하반기에는 지정심사 통과 및 특구지정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에 따른 세부 실행계획으로는 △3월 ‘R&D 특구조성 추진단’ 회의 시 관련 전문가 자문 △4월 ‘주민 공청회’ 개최를 통한 도민 의견 수렴 △5월 ‘국회 포럼’ 범도민 공감대 형성 등 단계적으로 강소특구 지정을 추진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