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사 시작 전 토양검정 받으세요”
“농사 시작 전 토양검정 받으세요”
  • 장병갑 기자
  • 승인 2019.03.12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11개 시·군농기센터서 실시

[충청매일 장병갑 기자] 충북도농업기술원은 고품질 친환경 농산물 생산과 토양환경 보존을 위해 도내 11개 시·군농업기술센터에서 토양검점을 무료로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토양 중에 영양분이 편중돼 있으면 양분 불균형으로 영양분을 공급해도 작물이 정상적으로 흡수하기 어렵고, 오히려 생육이 불량해지거나 생리장해 발생이 증가될 수 있다.

토양검정은 pH, 전기전도도(EC), 유기물, 유효인산, 치환성 양이온 함량 등을 정밀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비료사용처방서를 발급해 효율적인 토양관리를 가능하도록 하는 서비스다.

이 같은 서비스는 토양 양분상태와 작물에 적합한 비료량을 알려주는 만큼 본격적인 농사가 시작되기 전 실시하는 것이 좋다.

김영호 농업기술원 친환경연구과장은 “토양검정을 통해 시비처방을 받아 적정 양분을 공급하면 안전한 농산물 생산이 가능할 뿐 아니라 불필요한 경영비를 줄일 수 있다”며 “과학적인 시비를 위한 상담을 원할 경우 언제든 농업기술센터에 방문해 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