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패스, 오창산단에 2800억 규모 투자 약속
네패스, 오창산단에 2800억 규모 투자 약속
  • 장병갑 기자
  • 승인 2019.03.12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청주시와 협약 체결

 

[충청매일 장병갑 기자] 첨단 시스템 반도체 미세공정 서비스 수출기업인 ㈜네패스가 청주 오창산업단지에 2천8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약속했다.

충북도·청주시와 ㈜네패스는 12일 충북도청에서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투자협약기업의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투자협약기업은 투자 이행 및 투자규모 확충을 위해 노력하고 지역 자재 구매, 지역민 우선채용 등 지역 경기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지난 1990년 도내에 처음 둥지를 튼 네패스는 29년간 생산 기지를 확충하며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국내기업으로는 유일하게 팬-아웃 웨이퍼레벨패키지(Fan-Out WLP), 패널 레벨 패키지(PLP) 등 초소형·초박형·다기능 구현이 가능한 반도체 패키징 솔류션을 자동차, 스마트폰 등 첨단 IT 기기에 공급하고 있다.

최근에는 급증하는 시장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시스템 반도체 테스트 분야까지 전문 서비스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이시종 지사는 “네패스가 글로벌 리더로 자리매김하도록 모든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지속적으로 우수한 기업을 유치해 나가기 위해 다각적이고 공격적인 투자유치 활동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