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복합발전 환경영향평가 주민 간담회 열어
음성복합발전 환경영향평가 주민 간담회 열어
  • 김상득 기자
  • 승인 2019.03.12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서발전·기관단체장 등 40여명 참석…질의 응답 진행
한국동서발전㈜와 기관사회단체장 및 주민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11일 음성읍 행정복지센터 3층 회의실에서 음성복합발전 건설 주민 간담회를 개최했다.
한국동서발전㈜와 기관사회단체장 및 주민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11일 음성읍 행정복지센터 3층 회의실에서 음성복합발전 건설 주민 간담회를 개최했다.

 

[충청매일 김상득 기자] 음성복합발전 환경영향평가 주민 의견수렴 간담회가 지난 11일 음성읍 행정복지센터 3층 회의실에서 기관사회단체장 및 주민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음성읍기관사회단체장협의회 주최로 열린 이번 간담회는 곽태규 이장협의회장이 음성복합발전 환경영향평가심의회 위원으로 참여한 가운데 환경영향평가를 담당하는 ㈜이산이 설명하고, 한국동서발전㈜의 질의응답으로 이뤄졌다.

이 자리에서 전병옥 발전소 건설 반대투쟁위원장은 “현재까지 추진하는 부지는 지역 주민들의 의견이 전혀 반영되지 않은 곳”이라며 “주민들은 생존권 보호를 위해 절대 인정할 수 없기에 석인1리(원충이 마을 뒤 산속) 지역으로 장소 변경을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한국동서발전 김영 차장은 “새로운 부지로 변경할 경우 반대가 없어야 하고, 신규 부지 토지 소유자들의 승낙과 기존 평곡리 부지에서 매도의향 토지주들의 이전 승낙 등이 필요한 만큼 국가전력수급계획 사업진행 절차상 현실적으로 불가능에 가깝다”고 답했다.

또 곽상선 체육회장은 “미세먼지로 인해 군민들에게 어떠한 영향이 있는가”라고 질문하자 이산 관계자는 “석탄발전소에 비해 1~30% 수준으로 미세먼지가 발생해 우려할 수준은 아니다”고 답변했다.

곽태규 이장협의회장은 “오늘 이 자리는 음성복합발전에 대해 지역주민들과 대화를 위해 공개적인 자리를 마련한 것”이라며 “앞으로 반대대책위와 동서발전이 소통을 통해 대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한국동서발전 박정순 단장은 “앞으로 이런 자리를 계속 만들어 자세하게 발전소 관련사항을 설명 드리겠다”며 “대화를 통한 갈등 해결은 물론 지역 사회와 함께하는 발전소가 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