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화력 환경오염물질 측정 결과 공개
당진화력 환경오염물질 측정 결과 공개
  • 이봉호 기자
  • 승인 2019.03.10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분야 환경기준치 초과하지 않아
악취 등 주민 환경민원은 24건 제기

[충청매일 이봉호 기자]

당진화력발전소 민간환경감시위원회(위원장 김홍장)는 지난해 6~12월까지 당진화력발전소 주변지역에 대한 환경영향조사를 민간기구 차원에서는 처음으로 실시해 그 결과를 공개했다.

당진화력발전소의 자체조사와 국가기관에서 조사하는 자료가 있으나 조사결과에 대한 발전소 인근지역 주민들의 불신과 신뢰성을 회복키 위한 검증차원의 조치로 조사가 이뤄졌다.

주요 조사항목은 모두 6개 분야로 대기환경(월1회, 모두 7회), 소음, 악취, 토양, 해수, 폐수(이상 분기 1회, 모두2회)를 전문업체에 위탁해 측정했으며, 감시센터 자체적으로 측정한 소음측정(주간 매일, 야간 주2회)을 추가해 분석했다.

조사 분석결과 지난해 당진화력발전소 주변지역 환경영향 전 분야에서 환경기준치를 크게 초과하는 결과가 나오지 않았으며, 발전소 조사자료 및 국가기관 측정 자료와 큰 차이점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발전소 주변지역 주민들은 지속적으로 환경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며, 특히 감시센터 개소 이후 지난해 5~12월까지 환경감시센터에 모두 24건의 환경민원이 접수됐으며, 이 가운데 저탄장 자연발화에 의한 악취가 10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저탄장 비산먼지 피해 6건, 송전탑 소음 2건, 기타 6건 등이 제기 됐다.

따라서 위원회는 자연발화 및 비산먼지 발생 방지를 위한 철저한 저탄장관리방안 마련, 자연발화 발생 시 주민 경보 시스템 도입, ‘송·변전설비 주변지역의 보상 및 지원에 관한 법률’개정을 통한 피해주택이 한전과 연계해 송전선로 소음 발생의 원인 파악 및 재발방지 방안 강구, 비산먼지의 체계적인 관리를 위한 자료 구축, 발전소 주변 방진 ·방음벽 추가설치, 정기적인 주민건강조사 실시, 저탄장 표면경화제 비산 방지대책 등의 조치가 시급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또 난지도와 교로리 연안의 어패류 및 해조류의 폐사 원인 등 해양생태계 조사, 배추와 무 등 농작물의 인체 유해성 조사와 인근지역 주민들의 ‘근원적인 환경문제 해결방안’과 ‘이주대책’ 요구에 대해서도 발전소 차원의 대책방안이 강구돼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