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악취 민원 미온 대처 ‘원성’
증평군 악취 민원 미온 대처 ‘원성’
  • 추두호 기자
  • 승인 2019.03.10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탄리 주민 “수차례 민원 제기했는데 묵묵부답 일관”

[충청매일 추두호 기자] 충북 증평군이 연탄리 인근 밭에 음식물 쓰레기로 추정되는 물질이 다량 매립된 것과 관련, 민원 접수와 처리까지 미온적으로 대처해 주민들로부터 비난을 사고 있다.

증평읍 연탄리 지역 주민들에 따르면 이 마을에 사는 주민 A씨가 지난해 9월께 밭 3천300㎡를 임대해 음식물 쓰레기로 추정되는 물질(약 1만루베)을 대량 매립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마을에는 음식물 쓰레기로 추정되는 물질이 밭에 매립된 이후 침출수가 흐르고 악취가 발생해 주민들이 생활하는데 큰 불편을 겪고 있다.

밭에서 발생하는 악취와 침출수 등으로 큰 고통을 받고 있는 주민들이 민원을 제기하며 대책을 호소하고 있는데도 군청 환경과 부서는 미온적으로 대처하고 있어 주민들이 분통을 터트리고 있다.

군은 주민 민원이 쇄도하자 지난 4일 굴착기를 동원해 매립된 물질을 파내 확인했지만 밭에 매립된 물질의 정확한 성분은 밝혀내지 못했다.

연탄리 마을 주민들은 지난해 11월부터 군청 환경과에 민원을 수차례 제기해 왔는데 환경과부서는 이렇다 할 답변도 없이 묵묵부답으로 일관해 왔다고 비난했다.

주민들은 “군청 환경과가 매립물질 성분을 밝혀내지 못했으면 음식물쓰레기 물질을 싣고 온 차량과 음식물 쓰레기 처리장을 역학 조사하면 물질성분 조사가 어렵지 않을 것”이라며 주민들의 목소리를 묵살하는 군정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에 대해 군 관계자는 “밭에 매립돼 있는 물질에서 심한 악취가 풍겨 음식물 쓰레기로 추정되지만 정확한 성분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고 업체 측과 행위자를 상대로 정확한 매립 경위를 조사하면 물질성분이 밝혀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군은 밭에 매립된 물질이 심한 악취를 풍기고 토양을 오염시키는 폐기물로 판단하고 토양 시료의 정확한 오염도를 측정해 성분 분석결과가 나오면 행위자를 고발할 방침이다.

군은 현장 조사에서 주민 A씨가 매립 과정에서 산지 165㎡를 불법으로 훼손했고 시비량도 초과해 폐기물을 매립했기 때문에 비료 관리법을 위반한 것을 의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