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일자리 10만3200개 창출 목표
충북도, 일자리 10만3200개 창출 목표
  • 장병갑 기자
  • 승인 2019.03.10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450억 들여 4대 분야 10대 전략 추진…고용률 70.1% 달성도

[충청매일 장병갑 기자] 충북도가 올해 일자리 10만3천여개를 창출한다는 목표다.

민선 7기 지역 일자리 대책을 수립한 충북도가 올해 추진 계획을 확정했다.

신규 일자리 10만3천200개 창출과 고용률 70.1%를 달성키로 했다.

도가 확정한 ‘2019년도 충북도 일자리 대책 세부 계획’에 따르면 올해 일자리 관련 사업에 국비 2천445억원 등 모두 4천450억원을 투입해 4대 분야, 10대 전략을 추진하게 된다.

분야별로는 고용환경 변화 대응 2천228억원, 맞춤형 일자리 지원 1천445억원, 좋은 일터 만들기 773억원, 일자리 거버넌스 재구조화 3억원이다. 세부 과제는 지역산업 연계 일자리 창출과 청년 일자리 인프라 강화, 여성의 경력개발 유지를 위한 친환경 조성 등이다.

고용 안전망 구축, 현장 밀착형 지원서비스 제공, 중장년의 지속 가능한 일자리 확보 등도 추진된다.

도는 이 같은 대책을 추진해 새로운 일자리 10만3천200개를 창출한다는 구상이다.

고용률은 2018년 69.1%보다 1%포인트 증가한 70.1%로 잡았다.

지난해 도내 15~64세 취업자 수는 78만2천명이다.

앞서 도는 지난 1월 민선 7기 일자리 대책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오는 2022년까지 2조4천189억원을 투자해 43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연도별로는 2019년 10만3천200개, 2020년 10만6천600개, 2021년 10만8천800개, 2022년 11만1천400개 등이다. 도는 이 기간에 고용률을 73% 수준까지 끌어올릴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올해부터 연차별로 일자리 대책을 세부 전략에 따라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민선 7기 목표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