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연승 대하소설 북진나루]제6부 도거리로 북진본방 상권을 넓히다(519)
[정연승 대하소설 북진나루]제6부 도거리로 북진본방 상권을 넓히다(519)
  • 충청매일
  • 승인 2019.03.10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그렇게 한다고 사람들이 고마움을 느낄 것 같은가?”

“고마움을 느끼고 말고 하는 것은 다음 문제고, 어쨌거나 북진본방의 규모를 키우고 어떻게 하면 사람들을 이리로 오게 만들까 하는 방안을 생각해 보십시다!”

최풍원이 장순갑의 말을 피하며 화재를 돌렸다.

“그동안 임방주들 의견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대주 마음대로 저지른 일들이 얼마나 많은가. 그런데 이번에는 또 임방들을 북진으로 끌어들여 뭘 어쩌려는 것인가?”

최풍원이 피하려고 했지만, 장순갑이 과거 일까지 들춰내며 물고 늘어졌다.

“순갑이 형님, 우리가 함께 잘 살아보기 위해 한 일이지 제 일신상 호의호식하려고 한 일은 아닙니다!”

“말로만 함께 잘 살겠다고 하면 그게 무슨 소용인가. 실질적으로 생각해 보게. 고을민들을 돕는다는 핑계로 임방주들에게 돌아갈 몫을 돌려쓰고 호가 난 것은 본방과 대주 아닌가? 그기 우째 같이 잘 사는 것인가?”

“다른 임방주들은 몰라도 북진 임방주는 그런 말할 입장이 아닐텐데.”

박한달의 일침에 장순갑의 눈꼬리가 이마까지 찢어졌다.

“맞구먼. 장순갑은 그런 말 하면 안 되지!”

이번에는 김상만이 장순갑을 몰아쳤다.

“등신들처럼 본방에 그렇게 갖다 바치고도 안직도 정을 못 다셨냐?”

장순갑이 한심하다는 듯 임방주들을 업신여기는 투로 말했다.

“순갑 형님 말이 아주 틀린 말은 아니오.”

최풍원이 장순갑을 두둔하고 나섰다. 장순갑의 말이 전적으로 잘못된 것이 아니었기 때문이었다. 세상에 자기 돈 아깝지 않은 사람은 없었다. ‘개도 먹을 때는 건드리지 마라’는 말이 있다. 개도 지 밥을 빼앗으려 하면 달려드는 법인데, 하물며 사람이야 말해 무엇 하겠는가. 더구나 장사꾼이었다. 장사꾼은 한 푼이라도 더 이득을 내기위해 어떤 짓이라도 하는 사람들이었다. 그런 장사꾼들에게 청풍 고을민들을 살리겠다고 그들이 먹을 몫을 내놓으라고 한 것도 사실이었다. 그렇지만 그 돈을 최풍원의 북진본방만을 위해서 쓴 것은 아니었다. 북진본방을 살려놔야 각 마을의 임방들도 살아남을 수 있었다. 물론 거기에는 최풍원의 욕심이라면 욕심도 있었다. 최풍원의 꿈이 장순갑처럼 내 배나 불리고 땅마지기나 사서 식구들이나 편하게 건사하면 된다는 그런 꿈이었다면 본방을 차리고 임방을 차리지도 않았을 것이었다. 충주 윤왕구 상전과의 거래를 유지하며 청풍도가에 들어가 청풍장에 전이나 하나 차려놓고 착실하게 장사해서 차곡차곡 모인 돈으로 전답이나 늘려가며 살아갈 꿈이었다면 얼마든지 그리 할 수 있었을 것이었다. 그렇지만 최풍원은 거상이 되고 싶었다. 아니, 꼭 거상이 될 것이었다. 청풍도가처럼 고을민들 등이나 치는 그런 장사꾼이 아니라, 청풍에서 수 백리 안에 제일가는 거상이 되어야겠다는 결심을 했다. 그런 결심은 이번 한양의 삼개나루에서 여각을 보고난 이후 더욱 그 마음을 굳혔다. 장사를 해서 거상이 된다하더라도 혼자만 잘 먹고 잘 살겠다는 생각은 추호도 없었다. 뭐하나 부족할 것 없이 살던 최풍원의 집안이 하루아침에 풍비박산된 것이 무슨 이유에서였는지 잘 알고 있었다. 그래서 최풍원은 장사를 해서 돈을 벌어야겠다고 다짐하며 김 참봉 집에서 나오면서부터 지금가지도 그 생각에는 조금도 변화가 없었다. 그래서 장석이와 함께 행상을 시작해 기반을 다지고 북진에 장사터를 마련하고 본방을 만들고 임방을 만든 것은 함께 장사를 해서 함께 잘 살아보고 싶어서였다. 거상이 되려면 혼자 힘으로 되는 것이 아니었다. 거상이 되려면 많은 사람들의 도움과 힘이 모아지지 않으면 불가능한 일이었다. 청풍도가를 누르고 청풍에서부터 장사로 행세를 하려면 본방이나 임방이 아니라 고을민들의 인심을 얻는 것이 우선이었다. 그래서 북진본방으로서도 몹시 힘든 일이었지만 고을민들이 곤경에 처했을 때 각 임방주들을 독려해 도울 수 있었던 것이었다.

“지금까지 임방주들께서 도와주지 않았다면 우리 본방 홀로 어떻게 고을민들 어려운 사정을 조금이라도 덜어줄 수 있었겠소이까? 모든 게 여러 임방주님들 덕택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간 우리 임방주님들께서 고을민들에게 베푼 일들이 순갑 형님 말처럼 아무런 소용이 없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우리가 어렵게 한 일이라는 것을 그들이라고 모를 리 없습니다. 그것은 이번 한양 공납품 때 열일을 제치고 우리를 도와준 것만 해도 알 수 있습니다. 이제 우리 북진본방은 예전처럼 그리 쉽게 흔들리지는 않을 겁니다. 우리 밑바탕에는 고을민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렇지만 우리 본방과 임방들도 새로이 바꿀 때가 되었습니다. 지금의 우리 북진본방 체계는 너무나 허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