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된 부분 반성하고 문제 해결 최선”
“잘못된 부분 반성하고 문제 해결 최선”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19.02.11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육계 발전 다짐…소년체전 폐지·KOC 분리 반대 목소리
11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국가대표선수촌 훈련 개시식에서 자전거 종목의 나아름 선수와 양궁 종목의 이우석 선수가 선수대표 선서를 하고 있다.
11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국가대표선수촌 훈련 개시식에서 자전거 종목의 나아름 선수와 양궁 종목의 이우석 선수가 선수대표 선서를 하고 있다.

 

[충청매일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2020 도쿄 올림픽을 겨냥, 진천선수촌으로 모인 선수와 지도자들이 체육계에서 불거진 문제점들을 반성하고 힘차게 발진했다.

대한체육회는 11일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2019 훈련개시식을 개최했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을 비롯해 송기섭 진천군수 등과 18종목 국가대표 선수와 지도자 366명, 관계자 570명이 참석했다.

선수들과 지도자들은 삼삼오오 모여 이야기를 나누는 등 친목을 나눴지만 전체적인 분위기는 다소 침체됐다.

최근 지도자와 선수 간 각종 일탈 행위로 홍역을 치른 체육계 분위기가 그대로 묻어났다.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와 조재범 코치 간의 폭행 문제가 사회 문제로 커졌다.

또 체조 선수가 출입 허가를 받지 않은 여자친구를 진천선수촌으로 데리고 와 퇴촌당하는 사건도 있었다.

이기흥 회장은 선수와 지도자들에게 거듭 사과했다. “선수 여러분께 사과 말씀 드리고자 한다. 선수촌에서 발생한 불미스러운 사건들로 인해 여러분 사기에 많은 영향을 미쳤다. 묵묵히 훈련에 매진한 지도자들에게도 죄송하다. 어려운 여건 속에서 열심히 해 온 관계자들에게도 사과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대한체육회는 선수들과 지도자들이 늘 즐겁게 운동에 매진할 수 있도록 물심양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면서 “선수촌 관리에도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며 불미스러운 일 재발을 방지 하겠다”고 말했다.

체육회 노동조합, 국가대표 지도자협회의, 회원 종목단체 사무처장단도 체육인 자정 결의문을 낭독하며 사과했다.

이들은 “잘못된 부분은 철저하고 상세한 방안을 마련해 문제 해결에 힘쓰겠다. 우리도 적극 동참하겠다”면서 문제 해결 의지를 드러냈다.

이어 “2020년은 한국 체육 100주년이자 근대 체육 100주년을 맞이하는 해다. 100년 동안 각종 위기와 역경을 우리는 극복해왔다. 지금 이 난관 역시 지혜롭게 이길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체육계의 분발을 요구하기도 했다.

정부의 소년체전 폐지와 대한올림픽위원회(KOC)의 대한체육회 분리 방침에는 반대의 목소리를 분명히 했다. 정부는 생활체육 활성화의 하나로 소년체전 폐지 및 KOC 분리를 제시한 바 있다.

하지만 이들은 “소년체전 폐지와 KOC 분리는 생활체육과 엘리트 체육의 상생이 아니라 황폐화에 가깝다”면서 “어린 선수들이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재고를 부탁한다”고 청했다.

한편 체육회는 이날 진천선수촌 화랑관에서 ‘선수인권상담실’을 정식으로 개소했다.

체육계 비위 근절 대책으로 국가대표 선수들이 운동에 전념할 수 있는 체육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장치다.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 선수위원회 위원장을 맡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