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서 홍역환자 발생…해외여행 20대男 양성 판정
대전서 홍역환자 발생…해외여행 20대男 양성 판정
  • 김경태 기자
  • 승인 2019.02.11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김경태 기자] 대전에서 20대 남성이 홍역 양성 판정을 받아 보건당국이 정밀조사와 함께 역학조사에 나섰다. 11일 대전시 등에 따르면 대전 서구에 거주하는 A(23)씨가 지난 8일 기침과 콧물, 발열, 발진 등 홍역 의심증세를 보여 인근병원에서 진료를 받았다.

병원 측으로부터 홍역 의심신고를 받은 보건당국은 A씨의 유전자검사를 통해 홍역 양성 판정을 확인했다.

A씨는 MMR(홍역·유행선이하선염·풍진) 1차 접종만 한 상태로 지난 1월 13부터 23일까지 홍역이 유행하고 있는 유럽지역으로 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파악됐다.

보건당국은 당시 A씨의 동선을 파악하고 접촉자와 병원관계자 등 50명을 대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A씨는 양성판정 후 현재 별다른 증상이 없어 자택 격리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